•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의용 외교부 장관, 셔먼 美 국무부 부장관 접견

정의용 외교부 장관, 셔먼 美 국무부 부장관 접견

기사승인 2021. 07. 22. 11: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팔꿈치 인사하는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셔먼 미 국무부 부장관,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22일 서울 외교부를 방문한 셔먼 미 국무부 부장관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방한 중인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을 접견하고 한미 정상회담 후속조치 등 한반도 문제와 미얀마 문제, 기후변화 등 주요 역내·글로벌 현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정 장관은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셔먼 부장관과 비공개 면담을 진행했다. 이날 접견에는 마크 내퍼 후임으로 최근 국무부의 한국·일본 담당 부차관보에 임명된 마크 램버트와 킨 모이 동아태 수석부차관보도 배석했다.

이 자리에서 정 장관은 “한미동맹과 북핵 문제에 정통한 셔먼 부장관이 국무부 부장관에 취임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우리 측과 긴밀히 소통하고 공조하면서 한미 동맹의 발전을 위해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정 장관은 셔먼 부장관과 한미 정상회담시 양국 정상이 확인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외교와 대화가 필수적이라는 데 뜻을 같이하고, 북한을 대화의 장으로 견인하기 위해 한미 간 각급에서 긴밀한 공조를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

셔먼 부장관은 “미국은 동북아 및 인도-태평양 등 지역에서 평화, 안정, 번영의 핵심 축인 한미동맹의 발전을 매우 중시하고 있다”며 “이러한 차원에서 (자신의) 이번 방한을 추진했고, 앞으로 한미동맹 발전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셔먼 부장관은 23일에는 최종건 외교부 차관과 ‘제9차 한미외교차관 전략대화’를 한다. 한미 외교차관 전략대화는 지난해 7월 이후 1년만이며, 바이든 정부 들어서는 처음 개최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