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성동구, 용답상가시장에 고객센터 운영개시

성동구, 용답상가시장에 고객센터 운영개시

기사승인 2021. 07. 23. 10: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0723 고객센터 내부
용답상가시장에 조성된 고객센터 내부/성동구 제공
서울 성동구는 7월 지역 내 전통시장 고객센터 3호점 용답상가시장 고객센터를 개소하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고 23일 밝혔다.

구는 코로나19 장기화로 경기 침체와 고객감소 등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상점가의 시장자생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용답상가시장고객센터 건립을 추진했다. 이는 2017년 마장축산물시장, 올해 왕십리도선동상점가 고객센터에 이어 세 번째다.

2011년 개설된 용답상가시장은 2호선 용답역과 5호선 답십리역에 인근에 위치해 유동인구가 많고 다세대주택 밀집지역의 중심에 위치해 있어 접근성이 좋다.

약 1만5821㎡의 면적으로 지역 내 전통시장에서는 두 번째로 큰 규모를 차지, 180여 개의 점포가 있고 요식업종이 다수 분포하며 일별 이용자가 약 5000여 명에 달한다.

구는 2019년 중소벤처기업부 전통시장 시설현대화 사업을 통해 지난해 용답동 57-17번지 건물을 매입하고 대규모 리모델링 공사를 시행, 임대료 등의 이유로 반지하 등에 위치해 활용하기 어려웠던 상인회 사무실을 고객센터로 이전했다.

고객센터는 지상 5층, 연면적 325.27㎡ 규모로 건물 1~2층에 고객센터, 상인회사무실, 다목적실 등을 비롯한 편의시설을 설치, 5층 교육실은 상인들의 교육과 행사를 위한 다목적 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3~4층에는 전통시장 연계형 도시재생 사업을 추진하는 용답도시재생지원센터를 이전, 주민 접근성도 높였다.

인근 주민센터 연계로 시장방문객을 위한 프로그램도 마련한다. 동네예술가를 통해 시화전 및 전시회도 개최해 문화공간으로서도 활용하고 이용자에 한해 장소를 무료대관 할 수 있도록 검토, 시장 방문자와 상인들 모두 교류하고 즐길 수 있는 역할을 톡톡히 해낸다는 방침이다.

김병옥 용답상가시장 상인회 회장은 “그동안 용답상가시장을 이용하는 고객과 상인을 위한 편의공간이 부족했는데 앞으로 고객센터를 통해 시장을 방문하는 이용객들이 만족할 수 있게 질 높은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우리 상인들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올 하반기 금남시장 고객센터 건립공사가 완공되면 성동은 총 4개소의 고객센터를 갖추게 된다”며 “구는 전통시장의 경쟁력 확보와 이용 활성화를 위해 시장 시설 현대화 및 주차환경개선, 경영혁신지원 등 여러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 침체된 전통시장에 활력을 불어넣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