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독, 재즈 파마슈티컬 백혈병 치료제 ‘빅시오스’ 국내 독점판매

한독, 재즈 파마슈티컬 백혈병 치료제 ‘빅시오스’ 국내 독점판매

기사승인 2021. 07. 23. 11: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독은 글로벌 바이오 제약사 재즈 파마슈티컬의 급성 골수성 백혈병 치료제 ‘빅시오스’(다우노루비신·시타라빈)의 국내 독점 판매계약을 맺었다고 23일 밝혔다.

회사 측에 따르면 아일랜드에 본사를 둔 재즈 파마슈티컬은 신경과 및 항암 분야 의약품과 초기 및 후기 개발 단계의 신약 포트폴리오를 갖고 있다. 전 세계 75개국에서 의약품을 공급하고 있다.

빅시오스는 올해 5월 국내에서 희귀의약품으로 지정받은 급성 골수성 백혈병 치료제다. 다우노루비신과 시타라빈을 함유한 리포솜 형태의 분말로, 주사용 액제와 섞어 정맥 투여한다. 시타라빈을 7일간 투여한 후 다우노루비신을 3일간 투여하는 표준요법과 비교한 임상 3상 시험에서 생존 기간 연장 효과가 확인됐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빅시오스 투여 그룹의 생존기간 중간값은 9.6개월로, 표준요법을 투여한 그룹의 5.9개월에 비해 길게 나타났다.

한편 한독은 지난 2015년 재즈 파마슈티컬과 중증 간정맥폐쇄증 치료제인 ‘데피텔리오’의 국내 판매 계약을 맺고 파트너십을 지속하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