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시 “세월호 기억공간 철거 불가피…재설치도 어려워”

서울시 “세월호 기억공간 철거 불가피…재설치도 어려워”

기사승인 2021. 07. 26. 10: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오늘(26일) 세월호 기억공간 철거 예정
유족 측, 기억공간 재설치 요구…서울시 "전임 시장때부터 '새로운 광화문광장'에 지상 구조물 없는 열린 광장 형태로 계획" 거부
'세월호 기억공간' 철거 예고일, 서울시·유족 갈등
서울시가 광화문 광장 재구조화 공사를 위해 광장에 있는 ‘세월호 기억공간’ 철거를 예고한 26일 오전, 세월호 기억공간 입구에서 서울시 김혁 총무과장(앞)이 김선우 4·16연대 사무처장에게 철거와 관련한 입장을 전달한 뒤 돌아서고 있다./연합
서울 광화문 광장에 있는 세월호 기억공간의 철거를 두고 서울시와 유가족 측이 대치하고 있는 가운데 서울시가 광화문 광장 공사를 위해서는 기억공간 철거가 불가피하다는 입장을 내놨다.

26일 서울시는 ‘세월호 기억공간’ 관련 입장문을 내고 “2019년 4월 개관한 광화문광장 세월호 기억공간은 조성 당시 2019년 말까지 한시적으로 존치하기로 하고 설치·운영한 가설 건축물”이라며 “광화문광장 공사 착공시기가 늦어지면서 지난해 1년간 연장 운영된 이후 올해 재연장 되어 현재에 이르게 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시는 “오랜 기간 지연됐던 광화문 조성공사를 조속히 마무리해 시민 품으로 돌려드리기 위해선 기억공간 부지도 8월 초부터는 공사를 본격화해야 한다”며 “공사 진도에 맞춰 7월 중에는 해체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세월호 기억공간이 있는 위치는 공사를 위해 안전펜스가 둘러쳐진 상태로 일반시민의 접근이 불가능하며, 지난 4월부터는 운영도 중단된 상태”라고 덧붙였다.

시는 유가족 측에 기억공간이 오늘(26일) 철거 예정임을 안내한 상태다. 하지만 세월호 희생자 유가족 대표 및 지원단체에서는 광화문광장 조성공사 중 이전 설치 및 새롭게 조성되는 광화문광장 내 기억 공간 재설치를 요구하며 이를 위한 TF 구성을 요청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시는 “새로운 광화문광장이 지상 구조물 없는 열린 광장 형태로 조성계획된 것은 전임시장 당시 확정되어 있던 사안”이라며 “시에서 일관되게 유가족들에게 안내한 사항”이라고 말했다.

이어 “양쪽 차도로 둘러 싸여 단절됐던 공간을 시민들의 접근성을 대폭 개선한 열린 광장, 보행 광장으로 조성해 온전히 시민들에게 돌려드릴 계획”이라며 “그러므로 세월호 기억공간 역시 다른 장소로의 이전 설치나, 광화문 광장 조성 공사 후 추가 설치는 협의의 대상이 될 수 없다”고 재차 강조했다.

아울러 “광화문광장에 특정 구조물을 조성·운영 하는 것은 열린 광장이자 보행 광장으로 탄생할 ‘새로운 광화문광장’ 조성 취지에 부합하지 않기 때문에 시가 받아들일 수 없는 제안”이라고 덧붙였다.

시는 “새로운 광화문광장은 모든 역사적인 사건과 역사적인 순간을 아우르는 시민의 공간이어야 한다”면서 “광화문 광장에 설치되어 있는 세월호 기억공간이 철거된다고 해도 세월호의 희생자와 유가족의 아픔은 결코 잊지 않겠다”고 말했다.

또한 “광화문 광장에 설치되어 있는 작은 가설 구조물을 넘어 세월호 희생자를 기억하고 추모하는데 다양한 방식으로 함께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