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중기부, 팁스 신규 운영사 11개사 추가 선정

중기부, 팁스 신규 운영사 11개사 추가 선정

기사승인 2021. 07. 28.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4차 산업혁명분야 중점 투자사(9개사), 지방소재 투자사(3개사) 등 선정해
중소벤처기업부는 28일 팁스(TIPS) 신규 운영사 11개사를 추가 선정했다고 밝혔다.

팁스는 민간투자사가 창업기업을 발굴해 먼저 투자한 후 중기부에 추천하면 중기부가 별도 선정평가를 통해 기술개발(R&D), 창업사업화 자금 등을 지원해 주는 프로그램이다. 기존 56개의 민간투자사가 팁스 운영사로 참여하고 있었으며 이번에 11개사가 신규로 추가돼 총 67개사가 유망 기술 창업기업 발굴과 투자를 위해 활동하게 됐다.

올해 신규로 선정된 11개 운영사를 살펴보면 9개사(끌림벤처스·뉴패러다임인베스트먼트·더인벤션랩·소풍벤처스·씨앤벤처파트너스·액트너랩·에트리홀딩스·엔슬파트너스·울산창조경제혁신센터)가 4차 산업혁명 분야에 대한 투자실적과 전문성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이들의 최근 3년간 분야별 투자 비중이 서비스플랫폼 29.1%, 인공지능 20%, 빅데이터 10.9% 순으로 나타나 디지털 전환이 가속화되는 경제 환경 속에서 관련 분야 창업기업을 더욱 육성해 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대전, 울산, 강원지역에 소재한 투자사가 1개씩 운영사로 선정됨에 따라 비수도권 내 유망 기술 창업기업 발굴과 팁스 참여가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신규 팁스 운영사는 8월부터 창업기업 추천권을 배정받아 본격적으로 창업기업 발굴과 투자 활동에 나설 예정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