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부겸 총리 “모더나, 다음주부터 공급 재개…8월 접종 계획 금요일 발표”

김부겸 총리 “모더나, 다음주부터 공급 재개…8월 접종 계획 금요일 발표”

기사승인 2021. 07. 28. 08: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는 김부겸 총리
김부겸 국무총리가 28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는 28일 모더나 백신의 국내 도입 상황과 관련해 “모더나 측이 다소 차질이 있었던 백신공급을 다음 주부터 재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에서 “최근 불거진 모더나 백신의 국내공급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전날(27일) 밤 정부는 모더나 측과 고위급 영상회의를 개최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총리는 “정부는 국민들께서 안심하고 예방접종에 참여하실 수 있도록 8월 접종계획을 구체화해 이번주 금요일에 발표하겠다”며 “11월 집단면역 형성이라는 목표 달성을 위해 흔들림 없이 백신접종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 총리 코로나19 확산세와 관련해선 “전국적으로 연이은 방역강화 조치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 확산세가 진정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며 “열흘 남짓 남은 기간 안에 안정세를 달성하려면 방역의 고삐를 더욱 조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김 총리는 “불법집회를 강행해 왔던 민주노총이 내일 예정했던 세종시 집회를 연기한다고 한다”고 언급하며 “국민적 우려를 감안한 결정이 다행스럽습지만 앞으로도 정부는 공동체의 안전을 위협하는 어떠한 불법행위에 대해서도 단호히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 총리는 “모두가 어려운 시기에 방역의 둑을 더욱 튼튼히 하는데 각계각층에서 힘을 모아 달라”고 당부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