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도쿄 올림픽] 펜싱 女사브르 4강행, 또 패한 女핸드볼은 ‘벼랑 끝’

2020 TOKYO OLYMPICS

자랑스러운 대한민국 대표팀을 응원합니다.
  • 6
  • 4
  • 10

대한민국 종합 16 위

전체 순위보기 >

[도쿄 올림픽] 펜싱 女사브르 4강행, 또 패한 女핸드볼은 ‘벼랑 끝’

기사승인 2021. 07. 31. 13: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올림픽] 눈물바다된 여자 샤브르 대표팀<YONHAP NO-1462>
여자 사브르 대표팀. /연합
한국 펜싱이 단체전에서 힘을 내고 있다. 전날 남자 에페에 이어 여자 사브르 대표팀이 2020 도쿄 올림픽 단체전 첫 경기에서 난적 헝가리를 잡고 사상 첫 단체전 메달에 다가섰다. 반면 기대를 모았던 여자 핸드볼은 유럽의 복병 몬테네그로에 덜미를 잡히며 8강 진출에 적신호가 켜졌다.

김지연(33), 윤지수(28·이상 서울특별시청), 최수연(31), 후보선수 서지연(28·이상 안산시청)으로 구성된 한국 여자 사브르 대표팀은 31일 일본 지바의 마쿠하리 메세에서 벌어진 대회 단체전 8강에서 헝가리를 45-40으로 눌렀다.

여자 사브르 단체전은 2008년 베이징 대회 때 도입돼 2012년 런던 대회에서는 종목 순환에 따라 빠졌다.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대회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인데 한국 펜싱은 아직 메달을 따본 적이 없다.

리우 대회에서는 김지연, 서지연, 윤지수, 황선아가 출전해 최종 5위에 올랐다. 한국은 오후 1시 40분 팀 세계 1위이자 디펜딩 챔피언 러시아와 준결승전에 나선다.

우생순 신화 재현에 나선 한국 여자핸드볼은 이날 일본 도쿄의 요요기 국립경기장에서 끝난 대회 핸드볼 여자부 조별리그 A조 4차전에서 몬테네그로에 26-28로 패했다.

1승 3패가 된 한국은 8월 2일 앙골라와 치를 조별리그 최종전이 벼랑 끝 승부다. 이 경기를 통해 8강 진출 여부가 정해진다. 앙골라를 꺾으면 다른 팀의 경기 결과에 관계없이 8강에 오를 수 있지만 지면 탈락이다. 비기면 다른 팀들의 경기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

여자 핸드볼 대표팀은 2008년 베이징 대회 동메달 이후 13년 만에 올림픽 메달에 도전하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