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지역 인구감소 대응”…낙후된 전국 12곳서 개발 진행

“지역 인구감소 대응”…낙후된 전국 12곳서 개발 진행

기사승인 2021. 08. 01. 12: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1년 지역개발 공모사업
2021년 지역개발 공모사업 선정결과. /제공=국토부
‘2021년 지역개발 공모사업’에 12개 자방자치단체 사업이 선정됐다.

1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이번 사업은 인구 감소 위기에 처한 지방 낙후지역의 인구 유입을 도모하고 삶의 질을 향상하기 위해 마련됐다.

경남 함양군에서는 쿠팡이 설치 예정인 대규모 물류센터와 연계, ‘e-커머스 물류단지 조성사업’을 추진한다. 물류단지에 다양한 민간기업 등을 유치·집적화해 물류거점을 조성한다.

또 인근 지역에 물류단지 근로자와 기존 주민을 위한 일자리연계형 주택과 복합커뮤니티시설 등도 함께 공급한다.

거창·영동·옥천군은 폐교위기 초등학교를 살리기 위해 지역 주민, 지자체, 학교,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이 함께 노력해 전·입학 가구 등을 위한 공공임대주택과 생활기반시설을 공급하는 주거플랫폼 사업을 추진한다.

지역에 부족한 도서관, 돌봄공간, 공유카페, 생활체육공간 등을 조성하고 초등학생과 주민들이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보행로를 정비할 계획이다.

정선·청양·의성·하동군과 상주시는 창업지원센터 운영, 스마트팜 교육 등 다양한 청년 창업지원 프로그램과 연계한 주거플랫폼 사업을 추진한다.

지자체별로 창작·홍보·판매 등을 위한 스튜디오 제공, 예비창업자 역량강화 교육과 전문가멘토링, 스마트팜 혁신밸리와 연계한 일자리 제공 등을 통해 창업·농을 희망하는 청년층의 유입을 촉진키로 했다. 여기에 이들이 저렴하고 안정적으로 거주할 수 있도록 공공임대주택과 지역 내 부족한 생활·문화·체육시설 등을 함께 공급한다.

이와 함께 고창·강진·영암군에서는 인근 산업단지 등과 연계하여 근로자 및 기존 거주민들을 위한 공공임대주택과 생활SOC를 조성하는 주거플랫폼 사업을 진행한다.

박희민 국토부 지역정책과장은 “지역 인구감소에 대응하는 우수사례를 창출하고 확산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