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산업부, 수출물류 애로 해소 나선다…230개 중소·중견기업 지원

산업부, 수출물류 애로 해소 나선다…230개 중소·중견기업 지원

기사승인 2021. 08. 01. 14: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1053001010019770
산업부 로고/제공=산업통상자원부
산업통상자원부는 해상·항공 운임비 상승과 선박 부족 등으로 인한 수출 중소·중견기업의 물류 애로 해소를 위해 물류전용 수출바우처 사업을 본격 시행한다고 1일 밝혔다.

물류전용 수출바우처는 물류 관련 서비스를 전용으로 이용할 수 있는 바우처를 발급해 국제 운임비 및 현지 물류비용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를 위해 산업부는 230여 개 기업을 지원할 수 있는 2차 추경 33억원을 확보했다. 연말까지 수출 계획이 있는 소부장, 5대 소비재, 서비스 분야 중소·중견기업 또는 모든 중견기업이면 누구나 신청이 가능하다.

참여 기업은 국제운송비(보험료 포함)와 현지 물류비용(현지 통관대행수수료, 내륙운송비, 입출고비용, 창고지원) 중 하나 또는 모두를 바우처 한도액(최대 2000만원) 내에서 이용할 수 있다.

사업 신청은 오는 2부터 13일까지 2주 동안 물류전용 수출바우처 통합관리 사이트에서 온라인으로 접수를 받는다.

산업부 관계자는 “이번 추경 사업으로 수출기업이 당면한 물류 애로를 다소나마 해소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수출입물류 비상대응 전담반(TF)을 상시적으로 운영해 선복 확보, 운임 지원 등을 통해 수출물류 애로해소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