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은 “미국·중국 경제 회복세 견조…일본 및 여타 국가는 속도 더뎌”

한은 “미국·중국 경제 회복세 견조…일본 및 여타 국가는 속도 더뎌”

기사승인 2021. 08. 01.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미국, 대규모 경기부양책·경제활동 정상화 등으로 빠른 회복
유로지역,이동제한 완화로 개선 흐름
중국은 수출 호조로 성장 지속
일본은 경기 회복 미약, 아세안 등 여타 국가도 더딘 회복
clip20210730154832
△미국 소매판매 및 산업생산량 및 실업률·취업자수 그래프(위)와 유로지역 경제지표 및 이동제한조치 강도 그래프(아래)./제공=한국은행
주요 선진국에서 백신 접종 확대에 따라 경제활동에 대한 제약이 완화되자, 세계 경제도 빠른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경기부양책을 집행하고 이동제한 조치를 해제한 미국과 유로 지역, 중국은 회복세가 견조한 모습이다. 다만 코로나 재확산 영향을 받은 일본과 여타 국가는 더딘 회복세를 보였다.

1일 한국은행이 발간한 해외경제 포커스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 경제는 대규모 경기부양책, 경제활동 정상화 등으로 견조한 회복세를 기록하고 있다. 소매판매는 3월과 4월중 큰폭 증가한 뒤 5월 다소 주춤했지만 6월 들어 다시 증가로 전환했다. 산업생산은 증가세를 지속하고 있다.

유로지역도 산업 생산은 다소 부진했지만 이동 제한조치가 완화되며 개선 흐름이 빨라지고 있다. 프랑스와 이탈리아 등 주요국은 4월 하순 이후 이동제한 조치를 점차 완화해왔다.

clip20210730155005
△일본 소매판매 및 산업생산량과 코로나19 신규확진자수 및 백신접종률 그래프(위 왼쪽부터). 중국 주요 경제지표(아래 왼쪽)와 중국 백신접종 현황 그래프. /제공=한국은행
반면 일본 경제는 코로나19 재확산에 대응한 정부의 방역조치, 글로벌 공급망 차질 등으로 경기 회복세가 미약한 모습이었다. 소매판매와 가계 소비 모두 감소세를 지속했으며, 산업생산도 자동차 생산 부진 등으로 감소로 전환했다.

중국경제는 수출 호조가 이어지는 가운데 소비와 고용도 점차 회복되며 양호한 성장세를 지속했다. 6월 수출은 시장 기대치를 큰 폭 상회하며 전년 동기 대비 32.2% 증가했다. 소매판매도 고용 회복, 백신 접종 진척 등에 따라 두 자릿수 증가율을 지속했다.

그러나 여타 신흥국은 코로나19 재확산 영향으로 전반적으로 더딘 회복세를 보였다. 아세안 5개국(인도네시아, 태국, 말레이시아, 필리핀, 베트남)은 수출이 크게 개선됐지만 코로나19 상황 악화로 내수 부진이 심화됐다. 아세안 5개국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수는 7월 1일부터 25일까지 일평균 6만8591명으로, 5월(1만9641명)과 6월(2만7583명)보다 크게 늘었다.

인도는 수출이 견조한 증가세를 보였지만 역시 코로나19 재확산 영향으로 내수 부진이 지속됐다. 다만 브라질은 수출 호조가 이어지는 가운데 내수도 소비를 중심으로 점차 개선되는 조짐을 보였다.

앞으로도 세계 경제는 백신 접종 확대, 인프라투자 등에 힘입어 회복이 이어질 전망이다. 미국은 이연소비(보복소비) 확대, 방역조치 추가 완화, 확장적 재정정책 기조가 회복 흐름을 뒷받침할 것으로 보인다. 유로 지역도 백신 접종 확대와 경제회복기금 집행 등으로 회복세가 강화될 전망이다.

일본은 대외수요 호조가 이어지는 가운데 백신접종 확대나 글로벌 공급망 회복에 힘입어 회복흐름이 재개될 것으로 기대된다. 중국도 향후 소비 회복과 인프라 투자 확대 등에 힘입어 안정적 성장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