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하태경 “박지원, 조성은과 대외비 공유 정황…기밀 유출 수사해야”

하태경 “박지원, 조성은과 대외비 공유 정황…기밀 유출 수사해야”

기사승인 2021. 09. 14. 09: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박지원의 국회 비공개 보고내용, 조성은 SNS에 게시돼"
하태경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하태경 의원./국회사진취재단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하태경 의원이 14일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고발 사주’ 의혹의 제보자인 조성 씨와 국가기밀을 공유했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하 의원은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박 원장,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진술한 대외비 내용도 조성은 씨에게는 다 털어놓는군요”라며 “박 원장이 조 씨에게 국가기밀 유출한 건 없는지도 수사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박 원장이 올해 2월 국회 정보위에서 비공개로 발언한 내용이, 비슷한 시기 조 씨의 SNS 게시된 점 등을 근거로 제시했다.

하 의원은 “올 2월 국회 정보위에서 박 원장이 비공개로 ‘공개하면 이혼할 사람 많을거다’라고 했다”며 “박근혜정부까지 역대 정부들의 국정원이 정치인 불법사찰했는데 그 내용들이 공개되면 이혼할 사람들이 많다는 뜻”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박 원장의 표현이 워낙 하드코어라서 당시 정보위 끝난뒤 이 내용은 브리핑하지 않았던 기억이 난다”고 덧붙였다.

그런데 비슷한 시기에 조 씨의 SNS에 ‘다 공개하면 딴 건 모르겠고 이혼할 사람들 많을거다’ 등의 내용이 게시된 점을 볼 때 박 원장이 조 씨와 대외비 내용을 공유했다는 게 하 의원의 주장이다.

하 의원은 또 “박 원장은 정보위 회의에서 종종 ‘과거에는 국정원장이 지나가면 날던 새도 떨어진다고 했는데 요즘은 국정원장 지나가도 새 한 마리 안 난다’는 언급을 했다. 그런데 비슷한 내용이 조 씨의 SNS에 있다”며 “박 원장이 국정원의 대외기밀성 내용을 조 씨와 공유했음을 알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는 박 원장이 조성은에 유출한 대외비 내용이 더 있는지 즉각 수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그는 “둘 사이가 국정원 대외기밀까지 공유할 정도로 가까운 사이인데 고발 사주 사건에 대해 대화하지 않았다는 건 도대체 어떻게 믿나”라고 지적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