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쌍용차 인수전, SM 빠지고 ‘에디슨모터스’ 독주… 전기차 키워낼까

쌍용차 인수전, SM 빠지고 ‘에디슨모터스’ 독주… 전기차 키워낼까

기사승인 2021. 09. 15. 17: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인수제안서 제출 마감…3곳 참여
이르면 이달말 '우선협상자' 선정
SM "정상화 계획, 트렌드와 괴리"
자금력 앞세운 에디슨 유리한 고지
basic_2021
쌍용자동차 인수전 본입찰 마감 직전, 강력한 자금력의 유력 후보 ‘SM그룹’이 발을 빼면서 에디슨모터스의 인수가 사실상 확실시되고 있다. 강영권 에디슨모터스 회장은 전기버스 운영 노하우와 독자 기술력으로 쌍용차의 전기차 경쟁력을 키울 수 있다고 자신해 왔다. 전문가들은 인수보다는 이후 경쟁력을 얼마나 보여줄 수 있을지에 주목해야 한다는 시각이다.

15일 쌍용차는 인수전 본입찰 마감 결과 ‘에디슨모터스 컨소시엄’, ‘EL B&T 컨소시엄’, ‘INDI EV, INC’ 등 국내외 3사가 인수제안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가장 유력하게 꼽혔던 SM그룹이 인수를 포기하면서 사실상 에디슨모터스의 독주체제가 형성됐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이날 쌍용차와 매각주간사 EY한영회계법인은 “초기 인수자금 규모뿐만 아니라 인수 이후에 쌍용차를 안정적으로 성장시킬 수 있는 의지 및 능력을 고려해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예정”이라고 했다.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후 10월 초까지 구속력 있는 양해각서(MOU)를 체결, 약 2주간의 정밀실사를 진행한다는 일정이다. 이후 인수 대금 및 주요 계약조건에 대한 협상을 거쳐 11월 중에는 투자계약을 체결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당초 자동차업계에선 SM그룹과 에디슨모터스 2파전 양상으로 봤다. 다수의 인수합병 경험과 확실한 자금력으로 승부하는 SM그룹의 추진력을 높이 산 것이다. 특히 우오현 회장은 그간 재무가 어려운 회사를 사들여 알짜로 키워내는 데 정평이 나 ‘마이다스의 손’으로 불려 왔기에 기대를 키워 왔다. 외부 자금 수혈 없이 자체 자금만으로 쌍용차 인수가 가능하다고 했고 1조5000억원 수준의 실탄이 마련된 것으로 전해졌다.

업계에 따르면 SM그룹은 지난 45일간 실사 과정을 거친 결과, 인수 후 그룹이 보유한 자체경쟁력 중심의 정상화 노력을 통해 향후 2~3년간 내실을 다지고 동시에 전기차를 포함한 친환경 자동차시장을 대비, 단계적 준비를 갖춰 나가겠다는 방침을 세웠다. 하지만 그룹의 ‘쌍용차 정상화 계획’이 빠르게 친환경 자동차로 옮겨가는 글로벌 자동차산업의 트렌드와 다소 괴리가 있을 수 있다고 판단, 심사숙고 끝에 불참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SM 불참으로 인수전 승기를 잡은 건 전기차 버스 회사 ‘에디슨 모터스’다. 업계에선 ‘새우가 고래를 삼키는 격’이라는 지적이 나왔지만 마음이 맞는 다수의 금융 자본과 컨소시엄을 통해 해결하겠다고 밝혀왔다. 강영권 에디슨모터스 회장은 지난달 아시아투데이와 만나 “돈만 많다고 쌍용차를 살릴 수 없다”면서도 “키스톤 PE와 KCGI(강성부펀드)가 참여하면 1조5000억원까지 자금을 댈 수 있는데 이보다 좋은 자금력을 가진 후보자가 있느냐”고 자신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에디슨모터스는 전기차버스 회사를 운영하며 자체 스마트 BMS 기술을 강조해왔다. 단 한 번도 화재가 나지 않았고 이 기술력을 쌍용차 전기차에 입히면 안전성은 보장된다는 설명이다. 쌍용차를 3년 안에 흑자로 돌려세우겠다는 전략도 내놨다. 다운사이징을 위해 바꿔놓은 1교대 생산근무를 폐지하고, 직원을 대폭 늘려서라도 생산량을 끌어올려야 한다는 전략이다.

강 회장은 “쌍용차를 실사해 본 결과 몸집이 있어 매출이 어느 정도 받쳐줘야만 수익이 날 수 있는데 1교대로 한계를 지어 생산하면 회사는 저절로 고사할 수 밖에 없다”면서 “역발상으로 2교대, 3교대 돌리고 직원을 더 뽑아서라도 20만~30만대 생산하는 회사가 돼야만 한다”고 전략을 밝힌 바 있다.

전문가들은 전기차 경쟁력이 확보돼야만 쌍용차가 지속 가능할 거라 봤다. 이호근 대덕대 교수는 “쌍용차를 구하는 데 가장 중요한 건 자금력이기 때문에 탄탄한 SM그룹의 불참은 아쉬움으로 남는다”면서 “또 에디슨모터스는 축적된 노하우는 있지만 일각에선 중국산 부품을 써서 수익이 해외로 흘러간다는 지적도 있다”고 전했다. 이 교수는 “특히 2026년까지 전기차 5~6종을 발표하는 게 경영 과제인데 이를 어떻게 풀지 궁금하다”면서 “여전히 노조 리스크가 존재해 휴직 근로자 재고용 시점이 왔을 때 지난 10년간의 갈등 폐단을 답습해선 안 된다”고 평가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