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아이폰13, 中 사전예약 200만대 돌파…외산폰 무덤 머선129

아이폰13, 中 사전예약 200만대 돌파…외산폰 무덤 머선129

기사승인 2021. 09. 17. 15: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Apple_iphone13_colors_geo_09142021
애플의 아이폰13 시리즈/제공=애플
애플이 최근 공개한 스마트폰 신제품 ‘아이폰13’ 시리즈가 중국에서 사전예약 200만대를 돌파했다.

17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 외신에 따르면 아이폰13 시리즈는 중국 온라인 쇼핑몰 징둥닷컴을 통해 총 200만대의 사전 예약 판매가 이뤄졌다. 알리바바 등 다른 사이트 물량까지 합치면 사전 예약 판매량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중국은 아이폰13 1차 출시국으로 이날부터 사전예약이 시작됐다.

전작인 아이폰12 시리즈의 사전예약 판매건수가 150만대 가량이었던 점을 감안하면 아이폰13 시리즈 판매는 이보다 33% 이상 높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아이폰13의 인기 요인으로 화웨이 시장 퇴출을 꼽았다.

오포, 비보, 샤오미 등 보다 상대적으로 프리미엄 스마트폰 라인업이 탄탄했던 화웨이는 지난해 하반기 미국 정부의 제재로 반도체 같은 부품 확보 어려움을 겪으면서 시장 점유율이 급격히 떨어지고 있다. 화웨이 스마트폰의 글로벌 매출은 지난해 2분기 17%(카운터포인트리서치 기준)에서 올해 2분기 6%로 1년 새 9%포인트나 추락했다.

반면 애플의 중국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은 지난해보다 크게 올랐다. 시장조사업체 IDC에 따르면 올해 2분기 중국 시장에서 애플 스마트폰의 출하량은 860만대로 전년동기(730만대)보다 17% 올랐다. 화웨이의 빈자리를 애플이 차지하고 있다는 분석이 가능한 대목이다.
신제품 아이폰 13 공개하는 팀 쿡 애플 CEO
미국 IT기업 애플의 팀 쿡 최고경영자(CEO)가 14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애플파크에서 스트리밍으로 개최한 신제품 발표 특별 행사에서 아이폰 13을 공개하고 있다. 아이폰 13은 전작인 아이폰 12와 마찬가지로 5.4형 화면의 아이폰 13 미니, 6.1형 아이폰 13과 프리미엄 제품군인 6.1형 아이폰 13 프로, 6.7형 아이폰 13 프로맥스 등 4개 모델로 출시된다./제공=애플
에단 시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연구원은 “과거 화웨이 메이트 시리즈만큼 5000위안(약 91만원) 이상의 가격대에서 아이폰13을 위협할 모델은 (중국에) 없다”며 “아이폰13이 새로운 기능이 부족하다는 점에서 판매량이 감소할 수 있지만 화웨이가 고전하고 있어 아이폰13이 전작같이 잘 팔릴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애플이 시장공략을 위해 중국에서만 아이폰13의 가격을 인하한 점도 사전예약 판매 인기를 거든 것으로 보인다.

아이폰13 프로맥스를 제외한 아이폰13 시리즈는 전작인 아이폰12 시리즈보다 300~800위안(약 5만~14만원)가량 저렴하다.

△아이폰13 미니는 5199위안(약 94만원) △아이폰13은 5999위안(약 109만원) △아이폰13 프로는 7999위안(약 145만원)이다.

앞서 삼성전자가 지난달 말 출시한 갤럭시Z폴드3·갤럭시Z플립3도 중국에서 온라인 예약으로 100만대를 돌파할 만큼 인기를 얻고 있다. 이 같은 상황에서 아이폰13 시리즈의 시장 가세가 갤폴드3 판매고에 어떤 영향을 줄지, 양사의 프리미엄 스마트폰 판매가 얼마나 이뤄질지 관심이 쏠린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