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지역경기 회복 위한 민자사업 유치 박차

기사승인 2021. 09. 23. 13: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10922 포항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대규모 민자사업 추진
이강덕 포항시장(우측부터 다섯번째)옛 포항역 도시개발 사업 착공식을 갖고있다/제공=포항시
포항 장경국 기자 = 경북 포항시가 포항의 획기적 변화를 가져올 대규모 민자사업들이 순항중이다.

23일 포항시에 따르면 지난해 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아 지역경제를 지탱하는 철강산업의 침체와 포항국제불빛축제 등 포항을 대표하는 축제도 전면 취소되면서 지역경제에 큰 타격을 입었다.

시는 이 같은 어려움 속에서도 포스트 코로나19를 대비하고 더 큰 포항을 위한 지역경제 활성화의 기반을 다지기 위해 산업구조 다변화와 도시환경 전환을 위해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 오고 있다.

그 동안 추진되지 못하고 있던 민자사업 추진을 위해 전담부서인 민자사업추진단을 구성하고, 투자자 입장에서 공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해 왔다.

그 결과 2017년부터 지지부진하던 포항해상케이블카 설치사업이 지난해 12월 착공식을 시작으로 현재는 문화재 발굴조사를 완료하고 다음 달 정류장 공사 착공을 앞두고 있다.

구도심의 중심인 옛 포항역 철도 유휴부지를 개발하는 옛 포항역지구 도시개발사업도 신세계건설 컨소시엄과 사업시행자 협약을 체결한 후 지난 14일 기반시설공사 착공식을 갖고 본격적인 사업추진에 들어갔다.

더 큰 포항을 위한 도약에 탄력이 붙게 돼 포항의 해상과 도심의 새로운 랜드마크가 조성될 것이란 기대감이 크다.

포항해상케이블카는 길이 1.8㎞, 높이 100m로 전국 해상케이블카 중 해상 길이 최장, 최고 높이로 영일만을 가로지른다.

옛 포항역 도시개발사업은 최고층수 69층으로 서울·부산을 제외하면 전국에서 최고층으로 건설돼 포항의 도시 이미지를 업그레이드하는 것은 물론, 원도심 재생과 도심관광의 중심이 돼 관광산업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시는 이차전지와 바이오 등 미래 신성장 동력산업 육성을 위한 인프라 구축과 산업생태계 조성을 위해서도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현재 국내대표 이차전지 소재기업인 에코프로가 영일만산업단지 내 45만㎡에 2026년까지 총 2조2000억 규모의 사업을 진행 중에 있다.

GS건설도 지난 15일 영일만4산업단지에 이차전지 리사이클링 공장을 착공했다. 포스코케미칼도 양극재공장 우선 공급지 조성을 위해 토지소유자의 99% 동의를 얻어 오는 10월 부지조성 공사 착공에 들어갈 계획으로 포항은 이차전지 선도도시로의 도약을 앞두고 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민자사업추진단 조직 구성 후 전문적인 유치활동으로 구도심개발과 관광인프라 구축, 산업구조 다변화 등에 가시적인 성과를 거두고 있다”며 “향후 영일대해수욕장 특급호텔 유치, 골프장 유치 등 더 큰 포항을 위한 민자사업 발굴과 유치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