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중기부, 우체국 물류지원단과 중기 美 동부 물류 지원

중기부, 우체국 물류지원단과 중기 美 동부 물류 지원

기사승인 2021. 09. 26.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우체국 물류지원단 네트워크 활용해 미주 서안향 중기 전용 선적공간 일부 미국 내륙 트럭 복합운송 공간으로 배정
중소벤처기업부가 우체국 물류지원단과 협업해 중소기업의 광양항에서 미주 내륙(중부·동부)까지의 복합운송을 지원한다.

26일 중기부에 따르면 수출 중소기업은 27일부터 미국 서안향 해상운송(HMM 협업·해상운송 지원사업)과 트럭운송(화물물류 연계서비스)을 연계한 물류지원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이를 위해 중기부는 미주 서안향 선적공간 750TEU 중 20TEU를 내륙운송 전용 물량으로 배정하고 우체국 물류지원단은 포워더사를 통한 내륙 운송(트럭) 서비스를 지원할 예정이다.

해상운송 지원사업은 에이치엠엠(HMM)과 협업해 미국, 유럽항로에 중소기업 전용 선적 공간을 제공한다. 화물물류연계서비스는 민간 포워더사와 협업해 화물 발송 희망 화주와 물류 회사를 중개하고 운송과 통관대행 서비스를 제공한다.

중기부는 코로나19로 인한 선복부족과 해상운임 급증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수출 중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작년 11월부터 총 60회에 걸쳐 중소기업 전용 선적 공간 1만2457TEU를 지원해 왔다.

이번 사업 간 연계를 통해 중소기업은 블랙프라이데이 등 연말 소비시즌에 대비해 미국 동부로의 물류방식을 다양화하고 복합운송을 통한 운임절감 효과를 누릴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복합 운송 지원 사업은 10월에 출항하는 미주 서안향 선박부터 적용되며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중소기업은 지역 우체국과 고비즈코리아 누리집에서 자세한 사항을 확인할 수 있다.

강기성 중기부 글로벌성장정책과장은 “이번 해상내륙 복합운송 지원은 미 동부 선복 부족의 대안으로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민관 협업을 통해 지속적으로 물류 지원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