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낙연 “대장동 의혹 밝힐 ‘합동특별수사본부’ 설치”

이낙연 “대장동 의혹 밝힐 ‘합동특별수사본부’ 설치”

기사승인 2021. 09. 27. 13: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장동 본질은 부정부패... 전방위 수사 확대해야"
'고발사주' 의혹 관련 국정조사 제안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가 27일 오후 부산 연제구 부산시의회에서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안경을 고쳐쓰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는 27일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에 대한 정부 합동특별수사본부 설치를 촉구했다. 그러면서 검찰 고발사주 의혹의 실체를 밝힐 ‘국정조사’도 제안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부산시의회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국민을 좌절시킨 모든 적폐를 완전히 청산하겠다”며 “지금 곳곳에서 드러난 적폐는 대한민국을 좌초시키는 중대 범죄”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전 대표는 “대장동 개발 비리의 본질은 부정부패로, 그것을 파헤치기 위해선 종합적이고 강력한 수사가 필요하다”며 “수사기관 사이의 칸막이를 없애고 전방위로 수사를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국가수사본부를 중심으로 공수처, 검찰, 국세청, 금감원, 국토부 등이 참여하는 정부 합동특별수사본부를 설치해 성역 없이 신속하고 철저하게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고발사주 의혹에 대해선 “정치 검찰의 국기문란으로, 제2의 국정농단 사태”라며 “국회가 국정조사를 미루는 것은 직무유기로 당장 실시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밖에 이 전 대표는 공직윤리처 신설, 투기예방과 수사 기능을 갖춘 부동산 감독원 설치,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이 제안한 언론사 사주 재산공개 적극 검토 등을 약속했다. 부산 ‘엘시티’ 의혹과 관련 합동특별수사본부 설치도 제안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