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만 12~17세·임신부 10월 18일부터 접종…고위험군 부스터샷 시작

만 12~17세·임신부 10월 18일부터 접종…고위험군 부스터샷 시작

기사승인 2021. 09. 27. 15: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정부, 코로나19 예방접종 4분기 시행계회 공개
10월 신규접종자부턴 화이자 3주·모더나 4주
코로나19 소아·청소년 대상 전문가 초청
최은화 예방접종전문위원회 위원장(서울대 어린이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이 27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특집 브리핑에서 소아·청소년 접종 관련 전문가 견해 등 주요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 오른쪽은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연합
그동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에서 제외됐던 만 12~17세 소아·청소년과 임신부에 대한 접종이 다음달 18일부터 실시된다. 또 60세 이상 고령층과 의료진 등 고위험군에 대한 추가접종(부스터샷)도 처음으로 시행된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 추진단(추진단)은 27일 이 같은 내용의 ‘코로나19 예방접종 4분기 시행계획’을 발표했다.

우선 정부는 만 12~17세 소아·청소년 약 277만명에 대한 접종을 10월18일부터 순차적으로 실시한다. 이들은 인플루엔자 접종 시기와 중간·기말고사 등 학사일정을 고려해 연령별로 시기를 구분해 사전예약 및 접종을 시행한다.

만 16~17세(2004~2005년생)는 10월5~29일 사전예약을 한 뒤 10월18일~11월13일 접종을 실시한다. 만 12~15세(2006~2009년생)는 10월18일~11월12일 사전예약을 거쳐 11월1~27일 백신을 맞는다.

소아·청소년의 접종은 화이자 백신으로 3주 간격을 두고 두 차례 이뤄지며, 개별적으로 사전예약 후 보호자(법정 대리인)의 동의를 받아 위탁의료기관에서 진행된다.

임신부의 사전예약은 10월8일부터 진행된다. 10월18일부터 전국 위탁의료기관에서 화이자 또는 모더나로 접종이 실시된다. 추진단은 평소 지병(기저질환)이 있거나 임신 초기(12주 미만)인 경우 사전에 산모와 태아 상태에 대한 진찰을 받고 접종할 것을 권고했다.

정부는 면역저하자, 60세 이상 고령층, 의료진 등을 대상으로 추가접종에도 나선다. 60세 이상 고령층, 감염취약시설 입소자 및 종사자 등 그 외 고위험군은 10월5일부터 예약을 거쳐 10월25일부터 부스터샷을 맞는다.

면역저하자는 백신별 권장접종 횟수를 맞은 후 2개월이 지나면 추가접종이 가능하다. 이들은 10월18일부터 사전예약을 통해 11월1일부터 접종받을 수 있고, 부스터샷 백신 종류는 화이자·모더나다.

또 정부는 현재 6주로 늘어난 모더나나 화이자 등 mRNA 백신의 접종 간격도 단축해 접종률을 최대한 끌어올릴 계획이다.

10월11~17일에 2차 접종이 예정된 대상자들부터 일괄 조정하되, 10월11일~11월7일 2차 접종 예정자는 접종간격을 1주 단축(6주→5주)하고,11월8~14일 대상자는 2주 단축(6주→4주)된다. 개인사정에 따라 일괄 조정된 일시에 접종이 곤란할 경우 10월부터 코로나19 예방접종 사전예약 홈페이지를 통해 개별적으로 변경 가능하다.

10월부터 신규로 1차 접종을 받는 사람은 화이자 3주, 모더나 4주 간격으로 2차 접종 예약일이 적용된다.

정은경 추진단장 겸 질병관리청장은 “10월부터 소아·청소년, 임신부 및 고위험군 추가접종이 본격적으로 진행되는 만큼, 보다 안전한 접종을 실시할 수 있도록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단계적 일상회복으로의 전환을 준비할 수 있도록 예방접종에 적극 참여해달라”고 요청했다.

th-vert
소아·청소년 연령별 예약 및 접종 일정과 대상자별 추가접종(부스터샷) 일정 /질병관리청 제공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