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원희룡 치켜세운 윤석열…유승민 감싼 홍준표

원희룡 치켜세운 윤석열…유승민 감싼 홍준표

기사승인 2021. 10. 12. 1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4파전 국민의힘…합종연횡 본격화
홍준표, 안상수 전 인천시장 영입
원희룡, 이재명과 각세우며 존재감↑
유승민 "경제성장에 올인해야"
홍준표-안상수5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12일 서울 여의도 캠프사무실에서 열린 위촉식에서 안상수 전 인천시장에게 공동선대위원장 겸 인천총괄본부장 위촉장을 수여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병화 기자photolbh@
국민의힘 대선 후보 선출이 20여 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대권주자들의 보폭이 넓어지고 있다. 홍준표 의원은 2차 컷오프(예비경선)에서 고배를 마신 안상수 전 인천시장을 영입하며 세 넓히기에 나섰고,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는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겨냥한 칼날을 예리하게 다듬고 있다. 대선 경선 후보가 4명으로 압축되면서 후보들 간 합종연횡도 본격화하는 모양새다.

홍 의원은 12일 서울 여의도 대선 캠프에서 안 전 시장을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임명했다. 안 전 시장은 “이 시점에서 홍 의원이 대선후보가 되고, 대통령이 되는 것이 시대의 과제”라며 “흠이 없는 후보를 내세워야 지지자들이 적극적으로 뛰고, 국민들이 호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 의원은 이날 인천 남동갑과 연수갑·을 지역구 당원들을 만나 인천 당심을 공략했다.

원 전 지사는 고향인 제주에서 13일 열리는 합동토론회 준비에 집중했다. ‘대장동 게이트 1타 강사’로 불리는 원 전 지사는 이 지사를 향한 ‘송곳 검증’에 주력하고 있다. 원 전 지사 캠프 관계자는 아시아투데이와의 통화에서 “원 전 지사가 이 지사와 대척점에 서 있는 국민의힘 후보로 인식되고 있다”며 “이번 토론회에서도 이러한 인식을 살리기 위해 ‘이재명 검증’ 기조를 이어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유승민 전 의원은 이날 오후 한국기자협회 초청 토론회에 나와 시대적 과제 해결을 위해 경제 성장을 강조했다. 유 전 의원은 “차기 정부의 국가 전략구상에서 ‘경제 성장’이 시대문제 해결의 방아쇠”라며 “경제 성장을 이뤄내면 좋은 일자리와 소득이 생기고 세금도 거둘 수 있어 저출생·양극화 문제 등을 해결할 기반이 생긴다”고 말했다.

원희룡4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 /이병화 기자photolbh@
최종 후보 선출을 앞두고 후보들 간의 미묘한 기류도 감지된다. 먼저 윤 전 총장이 원 전 지사에게 손을 내밀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자신의 SNS에서 ‘대장동 게이트’를 쉽게 설명하는 원 전 제주도지사를 향해 “솔직히 말씀 드리면 원 전 지사의 그런 능력이 부럽기까지 하더라”고 추켜세웠다. 그는 “원 전 지사가 전날 토론에서 이 지사를 이길 대책에 더 힘을 쏟아야 한다는 지적을 하셨는데, 100% 동감한다”고도 했다.

홍 의원은 윤 전 총장에게 맹공을 퍼부은 유 전 의원을 두둔하고 나섰다. 홍 의원은 이날 SNS를 통해 “전날 토론회에서 유 전 의원이 윤 전 총장에게 한 검증을 내부총질이라고 비난하는 것은 참으로 부적절한 비판”이라며 유 전 의원을 감쌌다. 그러면서 그는 “대통령 후보라는 중차대한 자리에 갈 사람은 본인·가족·친지 등에 대한 무제한 검증을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선 출마 선언이 임박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화천대유 대장동 게이트 특검 촉구’에 화력을 집중하고 있다. 안 대표는 이날 서울 잠실역 앞에서 열린 청년 버스킹에 참석해 “(이 지사가) 이번 게이트는 대장동 게이트가 아니고,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했다”며 “특검을 수용하면 국민의힘 비리도 밝힐 수 있고 이 지사의 결백도 증명할 수 있는 것 아니겠나”고 반문했다. 이어 그는 “그것을 못 받겠다고 하는 건 본인이 결백하지 않다는 고백과 다름이 없다”고 주장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