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문대, 국제 대학생 창작 자동차 경진대회 동상·장려상 수상

기사승인 2021. 10. 13. 16: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선문대학교
황선조 선문대 총장(앞줄 왼쪽 다섯번째)과 관계자들이 ‘2021년 국제 대학생 창작자동차 경진대회’ 참가를 위한 출정식을 진행한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제공=선문대학교
아산 이신학 기자 = 선문대학교는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에서 개최된 ‘2021년 국제 대학생 창작 자동차 경진대회’에서 동상과 장려상을 수상했다고 13일 밝혔다.

국토교통부가 후원하고 한국교통안전공단과 (사)한국자동차안전학회가 주최하는 이번 대회에는 전기자동차 부문 34개 팀, 자율주행차 부문 26개 팀 등 총 60팀이 직접 만든 창작 자동차로 참가했다.

선문대는 기계공학과의 ‘에프파이브’팀과 스마트자동차공학부의 ‘SOLLUNA’팀이 참가해 전기자동차 경주 부문에서 동상과 장려상을 각각 수상했다.

유동주 지도교수는 “경진대회 준비 기간 두 팀 모두 뜨거운 열정을 갖고 합심한 것이 좋은 결실로 나타나 수고한 학생들이 자랑스럽다”며 “가속성과 내구성 분야에 연구를 확대하면서 더 우수한 전기자동차를 제작한 후 내년에 더 좋은 결과를 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선문대는 지난 5월 충남권에서 유일하게 ‘디지털 신기술 인재양성 혁신공유대학’ 사업에 선정되면서 미래자동차 분야 컨소시엄에서 국민대, 계명대, 대림대, 아주대, 인하대, 충북대와 대학 간 공유 가능한 형태로 관련 분야의 교육과정을 개발 중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