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건희 논문 부정 의혹’ 처리두고 의견 갈린 교수회…뒤숭숭한 국민대

‘김건희 논문 부정 의혹’ 처리두고 의견 갈린 교수회…뒤숭숭한 국민대

기사승인 2021. 10. 14. 18: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교수회 투표 결과 '적극 대응' 53.2% vs '비대응' 46.8%
1차 투표 때보다는 적극 대응 여론 높아져…'엄중 주시' 공문은 발송 예정
졸업생 중심 대책위 교수회 결정에 '반발'…논문 의혹에 구성원 갈등
‘국민대학교의 학문적 양심을 생각하는 교수들’ 소속의 한 교수가 지난달 17일 오전 서울 성북구 국민대학교 정문 앞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 씨의 박사 논문 재조사를 촉구하는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연합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의 ‘박사학위 논문 부정 의혹’에 대해 국민대학교 교수회가 의견 표명 대신 ‘사태를 예의주시 하고 있다’는 내용의 공문을 대학 측에 보내기로 했다.

교수회 내부에서 부정 의혹 규명 대응에 대한 의견이 팽팽하게 갈린 탓이다. 교수회의 결정에 동문 비상대책위원회가 즉각 반발하는 등 대학 내부에서도 어수선한 분위기가 계속되고 있다.

14일 국민대에 따르면 교수회는 김씨의 논문 부정행위 의혹에 대한 연구윤리위원회 재조사와 관련해 ‘적극 대응’과 ‘비대응’ 결정을 두고 전날 오후 6시까지 결선 투표를 진행한 결과, ‘적극 대응’(53.2%·173명)과 ‘비대응’(46.8%·152명)으로 갈려 어느 쪽도 3분의 2 이상 득표하지 못한 채 안건 자체가 폐기됐다.

다만 이번 투표 결과는 교수회가 지난 5∼8일 진행한 1차 투표와 비교하면 적극 대응 여론이 높아졌다. 1차 투표에서 ‘적극 대응’은 (38.6%·114명), ‘비대응’은 (36.9%·109명)이었다.

결선투표가 부결됨에 따라 교수회는 외부적으로 공식 의견은 표명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교수회 측은 “적극 대응하자는 의견이 비대응하자는 쪽보다 다소 높은 득표율을 얻었지만, 3분의 2를 넘기지는 못했다”며 “교수회 차원에서 의견을 표명하지는 않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교수회는 ‘김씨 논문 부정 의혹 사안을 엄중히 보고 있다’는 취지의 내용을 담은 공문을 보낸다는 계획이다.

홍성걸 국민대 교수회장(행정학과)은 “교수회는 단지 규정에 따라 외부적인 의견을 표명하지 않게 됐을 뿐, 80%의 교수들이 투표에 적극 참여한 만큼 사안을 중대하게 여기고 있는 것은 분명하다”면서 “학교 측에 보내는 공문에 구체적인 요구사항들을 명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교수회의 ‘비대응’ 결정에 국민대 졸업생들이 결성한 ‘김건희 논문 심사 촉구 국민대 동문 비상대책위원회’는 이날 “학교 구성원으로서 의견 표명이 마땅한 책무인데도 불구하고 갖은 꼼수를 부려가며 이를 회피한 것은 너무나 무책임하고 실망스럽다”고 비판했다.

김준홍 국민대 동문 비대위원장은 “적극 대응을 주장한 교수들이 50%가 넘었음에도 불구하고 여러 핑계를 대면서 교수회 차원의 입장을 내지 않는 것은 상당히 유감스럽다”면서 “교수회 차원의 입장 표명이 상당히 유의미하다는 점을 알면서도 일부 교수들의 의견에 따라 채택 요건을 3분의 2 이상으로 상향한 것은 비판받아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한편 김씨는 지난 2008년 테크노디자인전문대학원에서 박사학위를 받은 논문 3건과 관련해 표절과 저작권 침해 등 부정행위 의혹을 받아 왔다.

이에 따라 국민대는 김 씨의 2008년 박사학위 논문 연구 부정의혹에 대해 관련 예비조사를 진행했지만, 지난달 “검증 시효가 지나 본조사 실시가 불가하다”고 결론 낸 바 있다. 이에 교육부는 오는 18일까지 국민대로부터 실질적인 조치계획을 다시 제출받기로 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