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삼성전자, 5G 업로드 속도 신기록 ‘1기가 동영상 10초만에’

삼성전자, 5G 업로드 속도 신기록 ‘1기가 동영상 10초만에’

기사승인 2021. 10. 15. 13: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버라이즌·퀄컴과 711Mbps 업계 최고 속도 기록
기존 대비 2배 속도…고화질 영상 실시간 촬영·전송 가능
20211015_130537
삼성전자의 28㎓ 콤팩트 마이크로 장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가 5G 이동통신 기술 시연에서 세계에서 가장 빠른 업로드 속도를 기록했다고 15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최근 미국 텍사스주 플라노에서 이동통신사 버라이즌, 무선통신기술기업 퀄컴과 공동으로 5G 기술 시연을 실시해 데이터 업로드 속도 711Mbps(초당 백만비트를 전송할 수 있는 데이터 전송속도를 나타내는 단위)를 기록했다.

이번 시연에는 삼성전자의 28㎓ 대역 5G 기지국과 2.1㎓ 대역 4G 기지국, 가상화 코어(vCore) 등이 활용됐다. 퀄컴의 4세대 5G 밀리미터파 모뎀-RF 시스템(스냅드래곤 X65)을 탑재한 시험용 스마트폰으로 속도를 측정했다.

이 속도는 1GB 용량의 동영상을 약 10초만에 업로드할 수 있는 수준이다. 기존 대비 약 2배 빠르게 데이터를 전송할 수 있다. 고화질 영상을 실시간 촬영해 클라우드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인스타그램 등에 올리는 것이 가능해진다.

삼성전자 측은 “고용량 자료의 공유와 고화질 화상회의 등을 손쉽게 할 수 있어 재택 근무 환경에서도 유용하다”며 “고해상도 영상 업로드가 가능하기 때문에 영상분석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해 생산공정 내 불량품을 검출하는 작업 등 기업용 5G 서비스에도 널리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5G 업로드 속도가 빨라진 이유는 삼성전자의 밀리미터파 컴팩트 매크로 장비에 2개 이상의 주파수 대역을 함께 이용하는 기술(캐리어 어그리게이션)을 도입해 기존 200㎒ 업로드 대역폭을 2배로 확장하고, 여러 안테나를 동시에 활용하는 다중입출력(MIMO) 기술 등을 적용하기 때문이다.

이준희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 개발팀장 부사장은 “버라이즌·퀄컴과 협력한 이번 초고속 업로드 시연을 통해 차별화된 5G 서비스와 몰입감 높은 사용자 경험을 실현하는 데 한발 더 다가섰다”면서 “신기술 개발 및 협력을 통해 가입자와 기업의 통신환경을 획기적으로 전환할 다양한 5G 기술 혁신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버라이즌의 아담 코프 기술기획 담당 전무는 “중대역 5G 커버리지를 신속하게 확보하는 한편 가입자와 기업에 새로운 경험과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는 핵심 차별화 서비스로 밀리미터웨이브 투자를 가속화하고 있다”면서 “현재까지 3만개 이상의 밀리미터웨이브 기지국을 구축했으며, 앞으로도 투자를 더욱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퀄컴의 두르가 말라디 수석부사장 겸 5G 담당 본부장은 “업로드 속도의 향상은 환승센터, 도심지, 쇼핑몰, 초고속 인터넷 서비스 등의 활용될 5G 밀리미터파의 새로운 가능성을 보여줬다”며 “삼성전자·버라이즌과의 협력은 5G 밀리미터파 서비스 상용화와 새로운 사용자 경험을 확보하기 위한 전방위적 노력의 대표적 사례”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