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LG전자-카이스트, 디지털 헬스케어 연구 ‘맞손’

LG전자-카이스트, 디지털 헬스케어 연구 ‘맞손’

기사승인 2021. 10. 15. 13: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디지털 헬스케어 연구센터 설립 협약
15일 대전광역시 KAIST 본교에서 양해각서 체결
[사진] LG전자-KAIST, ‘디지털 헬스케어 연구센터’ 설립 협약
LG전자와 KAIST가 15일 대전광역시 KAIST 본교에서 ‘LG전자-KAIST 디지털 헬스케어 연구센터’를 설립하기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왼쪽부터 박일평 LG전자 CTO 사장, 이상엽 KAIST 연구부총장./제공=LG전자
LG전자가 카이스트와 손잡고 디지털 헬스케어 연구에 나선다.

LG전자는 15일 대전광역시 유성구 카이스트 본교에서 ‘LG전자-카이스트 디지털 헬스케어 연구센터’ 설립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LG전자와 카이스트는 디지털 헬스케어 관련 산학과제를 공동 수행할 계획이다. 연구센터는 고객의 신체 및 정신 건강 관리를 위한 디지털 치료 기술, 뇌공학 등 디지털 헬스케어 관련 기반 기술을 확보하고 신사업 기회를 발굴할 예정이다. 스마트홈, 커넥티드카, 메타버스 등 이종산업과의 융합을 추진한다.

초대 센터장은 카이스트 바이오및뇌공학과 교수이자 카이스트 헬스사이언스연구소를 이끌어온 정용 교수가 맡는다. 정 교수는 2016년 헬스사이언스연구소장에 부임해 카이스트의 ‘닥터엠(Dr.M)’ 사업을 맡아 개인 맞춤형 건강관리 서비스, 치매예측 등 다양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이상엽 카이스트 연구부총장은 “카이스트 헬스사이언스연구소는 바이오, ICT, 나노 등 다양한 기술을 융합한 디지털 헬스케어 연구를 주도해 왔다”며 “웨어러블 기기를 통해 개인의 건강정보를 보다 자기 주도적이고 효율적으로 활용하는 것은 물론 디지털 치료, 원격 및 가상 의료 등이 이에 해당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에 세울 연구센터를 통해 LG전자와 KAIST가 디지털 헬스케어 관련 연구를 활발히 진행하며 글로벌 선도자가 될 뿐 아니라 국가경제에 이바지하는 시작점이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박일평 LG전자 최고기술책임자(CTO) 사장은 “LG전자는 고객과의 접점인 스마트 가전을 통해 헬스케어 영역의 고객가치를 제공할 준비가 돼 있다”며 “의(醫)공학이 융합된 글로벌 연구 경쟁력을 갖춘 KAIST와 함께 그 동안 이어온 디지털 기술 리더십을 지속 발전시켜 디지털 헬스케어의 미래를 열어갈 혁신 기술을 연구하고 새로운 사업 기회를 발굴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