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래곤모터스㈜, 미래형 3채널 탱크로리 등 10여종 특장차 생산 ‘주목’

기사승인 2021. 10. 15. 14: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드래곤모터스(주) 임직원
박하용 드래곤모터스㈜ 대표이사(뒷줄 가운데)와 임직원들이 출고를 앞두고 있는 공군비행장에 특화된 특장차 앞에서 올해 100번째 완성차 출고를 앞두고 파이팅을 외치며 자축하고 있다. /제공=스마트4차산업혁명협회
아산 이신학 기자 = 충남 홍성군 은하면에 둥지를 틀고 있는 드래곤모터스㈜가 특장차 업계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

15일 스마트4차산업혁명협회에 따르면 드래곤모터스는 2016년 1월 설립돼 짧은 역사에도 불구하고 발전을 거듭해 동종 업계의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다.

드래곤모터스는 역사가 5년여에 불과하지만 그동안 내외형적으로 괄목할만한 성장과 발전을 일궈왔다.

설립 첫 해 3명의 직원은 50여명으로 불어났고, 올해 200억원의 수주 목표액을 무난히 달성할 것으로 전망돼 지난해 90억원에 이어 두배가 넘는 가파른 상승곡선을 그리며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탱크로리, 소방차, 군용특수차, 환경장비차, 트레일러, 탑차, 유개트럭, 암롤박스, 항공기급유차량 등 10여종을 생산하고 있는 드래곤모터스는 각 제품별로 경쟁력을 갖추며 기업발전의 견인차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드래곤모터스의 이 같은 성장은 신뢰와 기술이 융합해 시너지를 냈기에 가능했다는 평가다. 신뢰와 기술혁신, 미래에 끊임없이 도전하는 기업으로써 4차산업혁명에 걸맞는 가치창조를 경영방침으로 삼고 있다.

또 고객이 원하는 드래곤모터스만의 선제적 연구개발능력으로 인정받는 기업이 되겠다는 뚜렷한 목표의식과 대표이사로부터 작업현장의 직원까지 이어지는 도전과 혁신의 ‘드래곤 마인드’를 가장 중요시 하고 있다.

김민우 총괄이사는 “2016년 1월 11일 설립 후 특수목적용 차량(특장차류)에 대한 생산을 시작해 항상 신기술에 도전하고 정진하는 회사로써 해군본부, 경찰청, 해양경찰청, 지자체 등에 납품할 정도로 수준높은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고 말했다.

김 이사는 “품질경영시스템 정착과 고도화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선제적 대응력을 갖췄으며 꾸준한 기술혁신으로 우수한 제품을 생산하는 한편, 철저한 사후관리를 통해 경영일선에 접목한 새로운 가치창조를 중요한 목표로 삼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근에는 방위사업청과 손잡고 특수목적 차량을 잇따라 생산하면서 독보적인 기술력을 자랑하고 있다. 드래곤모터스의 경쟁력은 기업부설연구소의 설립으로 연구를 통한 발전에도 날개를 달았다.

박하용 대표이사는 “창립 이래 품질의 우수성과 안정성을 담보로 선제적인 현장서비스와 맞춤형 서비스를 통한 고객 만족도 향상에 최대 주안점을둬 왔다”며 “이를 위해 각 전문가 그룹으로 구성된 전문 인력이 신차개발에 전념하고, 전문 생산시설을 갖추어 최첨단으로 설계해 특장차를 제조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박 대표는 “평소 현장 직원들에게 안전, 환경, 방위, 치안 등을 중요한 키워드를 강조하며 ‘고객만족과 국가에 기여하고 봉사하려는 마인드가 기업의 경쟁력이 돼야한다’고 강조한다”며 “급변하는 국가 조달사업 파트너로서 신제품 개발과 품질관리, 사후관리를 위해 고객과 소통하며 특장차량 제작의 선두주자로 비상하는 게 최종 목표”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지난해 드래곤모터스㈜는 그동안 수입에 의존한 ‘2층 시티투어버스’를 국내 최초로 상용화 개발에 성공해 부산광역시관광공사에 납품하면서 자체 개발한 기술력을 인정받고, 이를 계기로 국내 물류분야에 필요한 4차산업혁명의 혁신모델 개발에도 연구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하용 대표이사는 (사)스마트4차산업혁명협회 자동차분야 위원장, 김민우 이사는 위촉이사로서 적극적인 활동을 펼치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