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홍준표 “김종인·진중권이 비난하는 걸 보니 내가 유리한 국면”

홍준표 “김종인·진중권이 비난하는 걸 보니 내가 유리한 국면”

기사승인 2021. 10. 16. 16: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홍준표, 선대위 임명장 수여식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송의주 기자songuijoo@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은 “김종인, 진중권 두 분이 요즘 부쩍 나를 비난하고 언론에 나서는 것을 보니 이번 경선은 내가 유리한 국면으로 전개되는 모양”이라고 말했다.

16일 홍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내가 후보가 되면 이번 대선에서 자신들의 역할이 없어질지도 모르니까”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러나 염려하지 마십시오”라며 “홍준표는 모두 안고 가는 사람”이라고 덧붙였다.

홍 의원은 다른 글에서 “당내 토론은 가능하면 부드럽게 하고 본선 토론 때는 매섭게 추궁하는 그런 후보로 국민들에게 다가갈 것”이라며 “어제 토론은 그런 기조의 출발”이라고도 했다.

앞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의 토론에서 도덕성 논란을 부각한 홍 의원을 향해 “술 먹고 행인에게 시비 거는 할아버지 같다”고 비판한 것에 대한 반응으로 보인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도 전날 라디오에서 홍 의원의 상승세에 대해 “앞으로 치고 올라가기는 힘들다고 본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