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돈세탁 혐의’ 베네수엘라 마두로 측근, 미국으로 신병 인도

‘돈세탁 혐의’ 베네수엘라 마두로 측근, 미국으로 신병 인도

기사승인 2021. 10. 17. 10: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집권당 행사서 연설하는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이 지난 3월 24일(현지시간) 수도 카라카스에서 열린 집권 사회당의 행사에 참석해 연설하고 있다. /사진=EPA·연합뉴스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의 측근으로 알려진 콜롬비아 국적 사업가가 돈세탁 혐의로 아프리카에서 체포된지 16개월만에 미국에 신병 인도됐다.

16일(현지시간) AP·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지난해 6월 아프리카 카보베르데에서 체포된 알렉스 사브가 이날 미국 법무부의 전세기에 올라 미국으로 향했다.

외신은 사브의 신병이 미국으로 넘어가는 것은 마두로 정권 입장에선 큰 타격이 될 수 있다는 분석을 내놓았다. 사브는 미국 정부가 돈세탁 혐의로 추적해온 인물로, 재무부 제재 명단에도 올라있다. 미국 정부는 사브가 마두로 정권의 자금 관련 비리를 상당 부분 알고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 때문에 마두로 정부는 베네수엘라 국적도 가지고 있는 사브가 정부 외교 특사 자격으로 출장을 가다 체포된 것이라며 강력히 반발해 왔다. 사브는 전용기로 베네수엘라에서 이란으로 파견돼 가던 중 카보베르데에 급유를 위해 들렀다 체포된 것으로 알려졌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