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여자프로농구 24일 개막…청주 KB 우승후보 지목

여자프로농구 24일 개막…청주 KB 우승후보 지목

기사승인 2021. 10. 18. 12: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AKR20211018060300007_01_i_P4
메타버스 공간에서 열린 여자프로농구 메디어데이 /제공=WKVL
청주 KB가 오는 24일 개막하는 삼성생명 2021-2022 여자프로농구 최대 우승후보로 지목됐다.

여자프로농구는 18일 오전 유튜브 여농티비 등을 통해 ‘메타버스(3차원 가상세계)를 활용한 개막 미디어데이를 개최했다. 이날 이병완 한국여자농구연맹(WKBL) 총재와 6개 구단 감독과 선수들은 메타버스 공간에서 아바타의 형태로 팬들과 만났다.

여자프로농구는 24일 지난 시즌 챔피언결정전에서 만난 삼성생명과 KB의 개막전을 시작으로 2021-2022시즌이 막을 올린다. 이날부터 2022년 3월 27일까지 5개월간 정규리그를 치르고 이후 4월에 플레이오프 및 챔피언결정전을 진행한다.

6개 구단 감독과 선수들이 저마다 선전을 다짐한 가운데 팬과 선수, 미디어를 대상으로 미리 진행된 설문 조사에서는 모두 청주 KB가 가장 강력한 우승 후보로 지목됐다. KB는 국가대표 센터로 미국여자프로농구(WNBA)에서 활약하는 박지수에 국가대표 슈터 강이슬을 새로 영입해 ‘절대 1강’으로 군림할 것으로 예상됐다.

선수와 미디어는 아산 우리은행을 KB의 대항마로 평가했고, 팬들은 박정은 신임 감독이 지휘봉을 잡고 김한별, 강이슬 등을 영입한 부산 BNK를 2위 후보로 올려놨다.

플레이오프 진출 마지노선인 4강에는 팬과 선수, 미디어 모두 KB와 우리은행을 만장일치로 뽑았고 ‘디펜딩 챔피언’인 용인 삼성생명(팬·미디어), BNK(팬·선수), 인천 신한은행(선수·미디어)이 남은 두 자리를 놓고 경쟁할 것으로 예상됐다.

또 가장 기대되는 선수로는 KB 강이슬, 기대되는 신인에는 전체 1순위 이해란(삼성생명)이 뽑혔다.

14년 전인 2007-2008시즌 이후 처음으로 신인 선수가 개막전부터 뛰게 돼 리그에 활력을 더하고 박정은(BNK), 구나단(신한은행), 김완수(KB) 등 세 명의 신임 사령탑이 팬들과 새롭게 만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