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찰청장 “檢 대장동 강제수사에 일선 경찰 불만 있어”

경찰청장 “檢 대장동 강제수사에 일선 경찰 불만 있어”

기사승인 2021. 10. 18. 14: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검·경 '엇박자' 논란 우려…협조해야 더 효과적"
20일 민주노총 총파업 불법집회 엄정 대응 방침
clip20211018135818
김창룡 경찰청장은 18일 출입기자단 서면 정례간담회를 통해 ‘성남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수사와 관련 “압수수색 등 강제수사에서 검찰의 적극적인 협조와 협의가 잘 진행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아시아투데이DB
성남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동시 수사 중인 경찰과 검찰 사이 마찰음이 지속되는 가운데 김창룡 경찰청장은 18일 “대장동 수사와 관련해 (검찰에 대한) 일선 경찰의 불만이 있다”면서 “검찰의 적극적인 협조, 협의가 잘 진행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 청장은 이날 출입기자단 서면 정례간담회를 통해 “기본적으로는 경기남부경찰청과 서울중앙지검장 간 핫라인이 구축돼 그에 따라 협의를 진행하면서 수사를 하고 있지만 압수수색 등 강제수사와 관련해 일선에서 불만이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김 청장은 “지난번 김오수 검찰총장과 이야기할 때도 강제수사와 관련해 일선에서 많은 애로를 호소하고 있으니 좀 더 신속하고 원활하게 협의가 잘됐으면 좋겠다고 하니 (검찰총장이) ‘그렇게 하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는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쓰던 휴대폰 확보를 두고 검찰과 경찰 사이의 갈등이 언론을 통해 여러 차례 거론되자 김 청장이 직접 입장을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이어 김 청장은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의 옛 휴대전화를 검찰이 가져간 일을 언급하면서 “그런 긴급사안 등은 긴밀히 협조해서 하면 더 효과적으로 될 사안이다. 신속하고 실질적인 협의가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이 확보한 유 전 본부장의 최신 휴대전화는 파손상태가 심각해 복구에 시일이 걸릴 것으로 알려졌다.

김 청장은 유 전 본부장의 새 휴대전화 포렌식 상황에 대해 “파손 상태가 상당히 심각해 관련 부품을 구해서 일단 기기가 정상 작동할 수 있도록 수리한 다음에 (분석)할 수 있다고 보이는데, 그런 절차에 따라 신속하고 빈틈 없이 진행하는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김 청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해당 사안과 관련해 검·경 협력을 지시한 날 수원지검이 경기남부청에 곽상도 의원 아들 퇴직금 사건을 송치할 것을 요구한 것과 관련해서는 “사전에 공식 통보가 있었다”며 “약간의 오해가 있는데 영장을 신청한 게 10월 6일이고 검찰이 수사준칙대로 동일 사건을 조사하고 있으니 송치를 요구하겠다는 입장을 8일에 공식적으로 전해왔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이 건과 관련해 규정에 따라 1주일 동안 사안을 검토한 후 송치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한편 김 청장은 오는 20일 전국에서 동시다발로 개최 예정인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총파업 집회와 관련해서는 엄정 대응 방침을 재차 강조했다.

김 청장은 “대규모 집회가 전국에서 동시다발로 이뤄진다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위험이 증가하는 건 사실일 것 같다”며 “집회를 강행한다면 법령과 절차, 원칙에 따라 동일 기준으로 엄정하게 대응할 것이다. 폴리스 라인 설치, 격리와 이격 장비 활용, 제한된 지역 내 차별 설치 등도 이뤄질 수 있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