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윤석열, ‘전두환 옹호’ 논란에 “인재 기용 강조한 것”

윤석열, ‘전두환 옹호’ 논란에 “인재 기용 강조한 것”

기사승인 2021. 10. 20. 09: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전두환 정권, 독재·자유민주주의 억압 역사적 사실"
"과거 모의재판서 전두환에 무기징역 선고…역사의식 변함없어"
윤석열, 경기도당 간담회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국회사진취재단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20일 ‘전두환 전 대통령 옹호’ 논란에 대해 “대통령이 되면 각 분야 전문가 등 인재를 적재적소에 기용해 제 역량을 발휘하도록 하겠다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전두환 정권이 독재를 했고 자유민주주의를 억압했던 것은 두말할 필요도 없는 역사적 사실”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전날 ‘전 전 대통령이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정치는 잘했다고 말하는 분들이 많다’고 발언해 더불어민주당은 물론 국민의힘 경쟁 대선주자들의 질타를 받았다.

윤 전 총장은 “대통령이 만기친람해서 모든 걸 좌지우지하지 않고 각 분야의 뛰어난 인재들이 능력과 기량을 충분히 발휘할 수 있도록 해서 국정을 시스템적으로 운영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전두환 정권 군사독재 시절 김재익 당시 청와대 경제수석이 ‘경제 대통령’ 소리를 들었을 정도로 전문가적 역량을 발휘했던 걸 상기시키며 대통령이 유능한 인재들을 잘 기용해서 그들이 국민을 위해 제 역할을 다하도록 한다는 게 중요하다는 것을 강조했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 전 총장은 또 “(전두환 독재 정권) 당시 대학생이었던 저는 12·12 모의재판에서 판사 역할을 하면서 당시 신군부 실세 전두환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했던 사람”이라며 “저의 역사의식은 그때나 지금이나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