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사각지대 없는 국가안전대진단 실시한다

기사승인 2021. 10. 20. 16: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안양 송재환부시장
송재환 안양시 부시장이 국가안전대진단 기간을 맞아 지난 19일 비산정수장을 점검하고 있다. /제공=안양시
안양 엄명수 기자 = 경기 안양시는 국가안전대진단 기간을 맞아 11월 12일까지 주요 시설물에 대한 안전진단을 실시한다고 20일 밝혔다.

대상은 건축된 지 30년 이상 된 다중이용시설물을 비롯해 산사태 취약시설, 영화관, 가스충전소, 정수장, 농수산물도매시장 등 39곳이다.

시는 민관 합동 점검반을 구성해 철저하게 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며 필요할 경우 드론을 투입하는 등 사각지대가 없도록 꼼꼼하게 점검하기로 했다.

점검을 통해 발견된 위험요인은 즉시 보수·보강 조치하는 한편, 전문기관에 의뢰해 정밀안전진단으로 근본적 문제점을 해소할 방침이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꼼꼼하고 철두철미한 점검으로 시민안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