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형 발사체 ‘누리호’ 발사 앞두고 인근해역 ‘해경 통제’

기사승인 2021. 10. 21. 09: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해군, 유관기관 등 24척이 해상통제중
발사 3시간전 선박통항이나 조업 일절 금지
여수해경 경비함정 나로우주센터 인근해역 안전관리
여수해경 경비정이 21일 오후 4시 발사예정인 나로우주센터 인근해상에서 해상통제에 나서고 있다. /제공=여수해양경찰서
여수 나현범 기자 = 여수해양경찰서는 21일 오후 4시경 발사예정인 한국형발사체 누리호 발사를 앞두고 나로우주센터 인근 해상에 경비함정 등 24척이 배치하고 해상통제 및 안전관리 임무를 수행한다고 21일 밝혔다.

여수해경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발사 예정인 한국형발사체 누리호 관련해 전남 고흥군 봉래면 나로우주센터 인근 해상통제 구역 안에서는 발사 3시간 전부터 선박 통항이나 조업이 일절 금지된다.

해상 통제구역은 발사체 비정상 비행 등 유사시를 대비해 인명과 선박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설정하고 있으며, 나로우주센터 발사대 중심으로 반경 3km 앞바다와 비행 항로상에 있는 해역으로 폭 24km, 길이 78km 해상이다.

해경은 누리호 발사 관련 통과해역에 대해 선박통제, 항해통보 등 선박의 안전운항 지도, 통제구역 내 유인도 주민 이동 등 해상안전을 총괄하고 있으며, 비상 상황을 대비해 해군, 유관기관 등 24척이 해상통제 및 안전관리를 맡고 있다.

여수해경 관계자는 “최초 한국형발사체 누리호 성공발사에 차질이 없도록 빈틈없는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며, “인근 주민 및 해양종사자분들은 해상통제에 적극 협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