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민 10명 중 7·8명 “위드코로나 전환 필요하다”

국민 10명 중 7·8명 “위드코로나 전환 필요하다”

기사승인 2021. 10. 22. 15: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유명순 서울대 교수팀, 1083명 대상 인식 조사
53% 이익이 더 클 것…75%, 백신패스 적절
코로나 확진 우려, 지난 1월 이후 꾸준히 감소세
종로구 시장 집단확산에 찾아가는 선별진료소 북적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 흥인지문 앞에 설치된 찾아가는 임시선별진료소에서 인근 시장 상인과 시민 등이 코로나19 선별검사를 받기 위해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연합
국민 10명 중 7∼8명이 ‘위드코로나 전환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명순 서울대 보건대학원 교수팀은 22일 서울 서초구 엘타워에서 열린 단계적 일상회복 관련 2차 공개토론회에서 이같은 내용의 ‘코로나19 대응 체제 전환에 관한 국민 인식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가 유 교수팀에 의뢰해 지난 5∼8일 만 19∼69세 1083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조사는 한국리서치가 진행했다.

조사대상 중 76.5%가 ‘코로나19와 일상이 공존하도록 방역체계를 전환할 필요가 있다’고 답했다. 지난 8월 조사(56.9%) 보다 19.6%포인트 증가했다.

세부적으로는 70.7%가 코로나19 대응 방역목표를 확진자 최소화에서 민생·일상 손실 최소화로 전환하는 것에 찬성했다. 중증환자·사망자 수 최소화를 위해 보건의료 체계를 전환해야 한다는 데에는 74.0%가 동의했고, 사회적 거리두기 규제 조치의 전환에는 63.1%가 찬성했다.

위드코로나 전환 시점으로는 ‘지금이 가장 적당하다’는 의견이 41.8%로 가장 많았다. 나중에 전환해야 한다는 응답이 27.5%, 이미 늦었다는 응답이 20.6%로 나타났다.

위드코로나 전환에 대해서는 사회적 이득이 손실보다 더 클 것이라는 응답이 53.2%였다. 기대감에 대해서는 ‘기대와 우려가 반반’이라는 응답이 49.2%로 가장 많았고, ‘기대가 크다’는 답이 32.9%, ‘우려가 크다’는 대답이 17.9%였다.

응답자의 58.8%는 ‘규제를 완화하지 않으면 사회가 위축되고 국민 삶의 질 전반이 더 낮아질 것을 우려한다’고 답했고, 규제 완화로 인해 확진자가 급증할 것으로 예상하는 응답이 61.8%였다. 55%는 중증환자와 사망자 증가가 우려된다고 전했다.

방역체계 전환 후 일평균 확진자 수를 어느 수준까지 감수할 수 있냐는 응답에는 ‘1000명 이상∼2000명 미만’이라는 응답이 57. 1%로 가장 많았다. 연간 사망자 수 역시 ‘1000명 이상∼2000명 미만’일 때 감수할 수 있다는 응답이 다수였다.

위드코로나 시기 ‘실내 마스크 착용 요구 해제’에 대해 응답자의 80.3%가, 모든 다중시설에 대해 운영시간 제한을 해제와 관련해서는 61.3%가 ‘부적절하다’고 답했다. 70.5%는 모임·행사·집회에 인원 제한을 없애는 것이 부적절하다고 답했다. 외국 사례와 같이 의료인·공무원·교사 등 일부 대상 백신 접종 의무화에 관련해 82.7%가 적절하다고 봤다.

백신 패스 도입과 관련해 조사 대상의 74.9%가 적절하다고 답했고, 20.2%는 부적절하다고 봤다. 이와 관련한 우려를 사항별로 보면 백신 패스 취지의 왜곡은 74.1%, 미접종자에 대한 차별은 62.1%, 기저질환자 등 정당한 접종 예외 대상의 불이익 증가는 77.3%로 나타났다.

‘위드코로나 시기 확진자 집계를 중단해야 하느냐’는 질의에는 73.8%, ‘정부 브리핑 등 일일 대국민 발표를 중단해야 하냐’는 질의에는 66.8%가 부적절하다고 답했다.

‘확진될까봐 두렵다’는 응답은 올해 1월 71.8%로 최고치를 기록한 뒤 2월 69.7%, 8월 64%, 10월 56.8% 등으로 꾸준히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