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극복 염원담아’ 땅끝 미황사 괘불재 열려

기사승인 2021. 10. 24. 14: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땅끝마을 아름다운 절 미황사, 23일 괘불재 및 산사 음악회
해남군
명현관 해남군수가 23일 열린 미황사 괘불재와 미황사 음악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제공=해남군
해남 이명남 기자 = 전남 해남군 땅끝마을 아름다운 절, 미황사 괘불이 1년 만에 대중들을 만났다.

23일 미황사에서 ‘스물 두 번째 괘불재 그리고 미황사 음악회’가 열렸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소규모로 치러진 올해 괘불재는 향문 주지스님과 마을청년들이 입에 입막음천을 물고 괘불을 마당에 모시는 괘불이운으로 시작으로 평화를 발원하는 고불문과 헌향헌다, 참석한 대중들이 1년 농사의 제물을 올리는 만물공양, 대흥사 보선 큰스님의 법어 등으로 이어졌다.

괘불은 법회를 야외에서 거행할 때 본존불상을 대신하여 밖에 내거는 불화이다.

높이 12m, 폭 5m로 세계적으로도 희귀한 대형불화인 미황사 괘불은 보물 제1342호로 지정돼 있으며 가뭄이 들 때 내걸고 재를 지내면 비가 내린다는 설화가 전해 오고 있다.

특히 땅끝마을 주변 주민들에게는 괘불을 한번 친견하면 소원이 이루어지고, 세 번 친견하면 극락세계에 태어난다는 속설이 전해질 정도로 신성하게 여겨지는 존재이다.

괘불재에는 미황사 불자들은 물론 미황사 인근 주민, 명현관 군수와 관계자들이 참석해 코로나19 종식과 지역발전, 소원성취를 위한 기원을 가졌다.

괘불재 후에는 미황사에서 매년 가을 개최해 오고 있는 산사음악회가 열려 전통문화예술 협동조합인 놀터 등 문화예술인들의 공연이 이어졌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