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학박물관, 조선후기 실학 관련 유물 구입

기사승인 2021. 10. 24. 14: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매도유물 희망 참가 신청 자격은 개인소장가(종중 포함), 문화재매매업자, 법인 또는 단체
재단
수원 김주홍 기자 = 경기문화재단 실학박물관이 실학전문박물관으로서 위상에 부합하고자 조선후기 실학과 실학정신 현양을 주제로 당시 역사와 문화를 조망할 수 있는 유물을 구입한다.

24일 실학박물관에 따르면, 구입유물 대상은 조선후기 실학을 대표하는 유물이거나 사회적 변화를 보여줄 수 있는 다양한 유물로 △실학자의 전적과 고서화류 유물(교지, 편지, 저작물, 초상화, 유품 등) △조선후기 연행·통신사 관련 유물(전래품, 수입품, 기념작품 등) △조선후기 한강 회화와 관련자료(남한강·북한강·두물머리 등) △조선후기 천문·지리 관련 자료(읍지邑誌, 지리서, 과학기구 등)를 중점 구입할 예정이다.

매도유물 희망 참가 신청 자격은 개인소장가(종중 포함), 문화재매매업자, 법인 또는 단체이다. 신청방법은 유물구입 공고 기간에 소정의 양식에 따라 ‘유물매도신청서’를 작성하되 유물 확인이 가능한 인화 사진, 혹은 디지털 사진을 ‘매도신청유물명세서’에 ‘개인정보 제공 동의서’를 첨부해 실학박물관 학예운영실로 우편송부하면 된다. 접수된 서류는 박물관 검토 후 담당자가 유물매도희망자(단체)에게 개별 연락해 유물 실물접수를 진행한다.

유물매도 신청 서류제출·접수 기간은 오는 27일까지이며 접수시간은 9시~18시이다. 신청 접수는 박물관 학예운영실로 하면 된다.

주의할 점은 네 가지이다. △정해진 기간까지 서류접수나 서류심사를 통과하지 못한 신청자들은 실물접수나 유물구입을 위한 다음 단계를 진행하지 못하며 △매도희망 유물은 문화재보호법에 따라 불법유물(도굴품, 장물, 위조품 등)이 아니어야 한다. △구입여부는 박물관의 소장품 구입절차에 따라 심의 후 최종 결정되며, 구입대상에서 제외된 유물은 본인에게 통보해 반환한다. △유물매매약정 체결 후 대금지급과 동시 유물에 대한 소유권은 경기문화재단 실학박물관으로 이전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