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노원구, 드론 활용해 교회첨탑 등 안전취약시설 점검

노원구, 드론 활용해 교회첨탑 등 안전취약시설 점검

기사승인 2021. 10. 25. 18: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드론 활용 교회 첨탑 점검 모습
서울시 노원구는 건축물 안전점검에 드론과 인공지능을 활용한 스마트 안전관리체계를 구축했다./제공=서울시
서울 노원구는 건축물 안전점검에 드론과 인공지능(AI) 기술 등을 접목한 스마트 안전관리체계 구축에 나선다고 25일 밝혔다.

구에 따르면 스마트 안전점검은 급경사지, 건축 공사장, 첨탑과 같이 점검자가 접근해 육안으로 확인하기 어려운 시설물부터 우선 적용한다. 특히 해빙기나 우기에는 낙석 또는 붕괴 사고가 발생할 우려가 큰 옹벽, 담장, 급경사지 등에 대한 사전 점검에 활용도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스마트 안전관리체계는 드론을 활용해 사람이 접근하기 어려운 곳까지 사각지대 없는 점검을 실시하는 것이다. 이를 통해 얻은 정보를 3D수치 모델링과 시계열 빅데이터 구축, 궁극적으로는 AI 기반 자동식별기술을 적용해 정확한 보수면적을 산출하고 가장 적합한 보수 방법을 도출해내는 등 자율점검 단계까지를 목표로 하고 있다.

사람이 직접 육안으로 점검할 때에는 일부 누락되는 지점이 발생하지만, 드론이 사각지대 없이 현장을 촬영하고 촬영된 수치적 데이터를 기반으로 입체적 3D 모형이 만들어지면 보다 정밀하고 안정적인 점검을 할 수 있게 된다.

또한 사람이 할 때 약 72시간 정도 소요되던 점검시간도 드론을 활용하면 27시간 만에 마칠 수 있게 돼 현장의 인력 부족과 업무 부담을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를 위해 구는 시범적으로 지난 8월 드론을 활용해 육안점검이 어려운 종교시설 첨탑 3곳의 안전점검을 직접 시행했으며, 9월에는 사전 위험요소 제거를 위해 추적 관찰이 필요한 상계동 급경사지에 대한 드론 점검을 실시하고 3D수치 모델링과 시계열 관리 중에 있다.

특히 이번 시범사업은 타 지자체의 드론 점검과는 달리 민간전문가 용역이 아닌 구 공무원이 직접 드론을 조종해 점검을 수행했다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노원구 건축과 직원 중 드론 조종 자격자를 보유한 직원은 교관자격 1명을 포함해 모두 9명이다.

오승록 구청장은 “드론 등 신기술을 활용해 안전점검의 실효성을 높이고, 취약시설의 위험요소를 적극적으로 제거해 소중한 구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