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현대차 투싼·아이오닉5, 유럽 안전성평가서 최고등급 획득

현대차 투싼·아이오닉5, 유럽 안전성평가서 최고등급 획득

기사승인 2021. 10. 28. 13: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미지] 현대자동차 아이오닉5
현대차 아이오닉 5/제공=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 ‘투싼’과 ‘아이오닉 5’가 유럽 신차 안전성 평가(유로 NCAP)에서 최고 등급을 받았다.

28일 현대차에 따르면, 이번 유로 NCAP에서 투싼은 성인·어린이 탑승자 안전성 부문에서 각각 높은 점수를 받았다.

아이오닉 5는 이뿐만 아니라 안전 보조장치 부문에서도 좋은 평가를 받아 두 차종 모두 최고 등급인 ‘5스타’를 획득했다.

이밖에도 현대차의 유럽 전략형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인 바이욘은 ‘4스타’를 받았다.

한편 유로 NCAP는 성인 탑승자 안전성과 어린이 탑승자 안전성, 취약한 도로 이용자 보호, 안전보조장치 등 4개 부문에서 비율(%)로 점수를 매긴다.

투싼은 성인 탑승자 안전성에서 86점, 어린이 탑승자 안전성에서 87점을 얻었다. 취약한 도로 이용자 보호와 안전보조장치 등에서는 각각 66점과 70점이었다.

아이오닉 5는 성인 탑승자 안전성에서 88점, 어린이 탑승자 안전성에서 86점, 안전보조장치에서 88점을 각각 받았다. 취약한 도로 이용자 보호 부문 점수는 63점이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