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골 때리는 그녀들’ 유빈, 근육 파열로 깁스 후 등장… FC 탑걸의 든든한 버팀목

‘골 때리는 그녀들’ 유빈, 근육 파열로 깁스 후 등장… FC 탑걸의 든든한 버팀목

기사승인 2021. 11. 25. 08: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유빈
‘골 때리는 그녀들’ 유빈이 근육 파열에도 훈련에 집중하며 몸을 사리지 않는 부상 투혼을 빛냈다./제공=SBS
‘골 때리는 그녀들’ 유빈이 근육 파열에도 훈련에 집중하며 몸을 사리지 않는 부상 투혼을 빛냈다.

지난 24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 시즌 2에서는 FC 탑걸과 FC 월드클라쓰의 깜짝 경기가 펼쳐졌다.

이날 방송에서 유빈은 근육 파열로 깁스를 하고 경기장에 등장했지만 빠른 회복력을 보이며 훈련에 합류, 몸을 사리지 않는 열정을 보여줬다.

이어 유빈은 최진철 감독의 주도하에 진행된 FC 월드클라쓰와의 깜짝 경기에 선발로 출전해 안정적인 수비력을 보여주며 후방에서 든든한 버팀목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하지만 FC 월드클라쓰의 파상공세에 유빈과 FC 탑걸은 당황하며 전반전에만 2골을 내줬다. 전반전 경기를 마친 유빈은 “확실히 상위 팀이라 팀플레이가 너무 좋고 개개인 역량도 너무 좋았다. ‘우리가 아직 갈 길이 멀구나’라는 걸 뼈저리게 느꼈다”며 솔직한 속내를 밝혔다.

유빈은 후반전에 교체된 뒤에도 벤치에서 끊임없이 박수를 치고 큰 소리로 응원을 하며 팀에 활력을 더했다. FC 탑걸은 후반전에서 아유미가 한 골을 만회했지만, FC 월드클라쓰와 현격한 실력 차이를 보이며 경기에 패배했다.

경기를 마친 후 유빈은 “오늘 자극을 많이 받았다. ‘우리도 저렇게 패스를 하고 싶다’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앞으로 펼쳐질 정규 리그를 향한 남다른 각오와 의지를 내비쳤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