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호주 정치권, 베이징 동계올림픽 보이콧 촉구…‘비공식 외교적 보이콧’ 검토

호주 정치권, 베이징 동계올림픽 보이콧 촉구…‘비공식 외교적 보이콧’ 검토

기사승인 2021. 11. 25. 10: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OLYMPICS-2022/BEIJING <YONHAP NO-3160> (REUTERS)
호주가 내년 2월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한 ‘비공식 외교적 보이콧’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사진=로이터 연합
장가오리 전 중국 부총리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중국 테니스 선수 펑솨이의 안전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호주가 내년 2월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한 ‘비공식 외교적 보이콧’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4일(현지시간) 호주 일간 시드니모닝헤럴드는 호주 정부가 외교적 보이콧을 공식 선언하지는 않으면서 사절단을 베이징에 파견하지 않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외교적 보이콧은 올림픽에 선수단은 파견하지만 정부 관계자나 정치권 인사 등 사절단은 보내지 않는 방식이다.

공식 외교적 보이콧 여부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결정을 지켜본 뒤 판단할 가능성이 크다.

리처드 콜벡 체육부장관과 머리스 페인 외무부 장관은 불참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보인다고 신문은 전했다. 콜벡 장관은 “투명하고 책임감 있게 대응해야 할 사안”이라고 말했다. 이어 “영연방의 베이징 올림픽에 대표단 파견 여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현재 미국, 영국, 캐나다 등이 베이징 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을 검토하고 있다.

호주 정치권에서도 공식 보이콧 선언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특히 에릭 아베츠 상원의원은 펑솨이에 대한 중국의 조치를 거론하며 “보이콧 요구가 더 강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마음이 맞고 자유를 사랑하는 다른 국가들은 전례를 따를 것”이라며 “하지만 시작에는 리더가 필요하다. 호주가 그 리더였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호주 자유당 소속의 콘세타 피에라반티 웰스 상원의원도 “남중국해에서의 불법적인 행동, 지속적 인권 침해, 사이버 공격, 홍콩과 대만에 대한 행동은 중국이 좋은 국제시민이 아니라는 것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이어 “최근 펑솨이 관련 상황이 국제사회의 우려를 가중시키고 있다. 이에 따라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을 계속 지지한다”고 덧붙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