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 아파트 매수심리 ‘관망세’...대출규제·금리인상 영향

서울 아파트 매수심리 ‘관망세’...대출규제·금리인상 영향

기사승인 2021. 11. 26. 11: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매매심리 지표 2주 연속 하락
clip20211126113637
서울 아파트 단지 전경./연합
서울 아파트 매매심리가 2주간 연속 하락하면서 관망세를 띄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의 대출 규제와 금리 인상 등이 매수 심리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26일 한국부동산원 ‘주간아파트 가격동향 시계열’ 자료에 따르면 지난 22일 기준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98.6을 기록하며 2주째 기준선인 100 이하를 밑돌았다. 이 지수가 100 이하로 내려간 것은 지난주 4월 첫째주(5일 기준) 99.6 이후 7개월여 만이다.

매매수급 지수는 부동산원이 회원 중개업소 설문과 인터넷 매물 건수 등을 분석해 수요와 공급 비중을 지수화한 것이다. 이 지수가 기준선인 100보다 낮으면 집을 사겠다는 사람보다 팔겠다는 사람이 많다는 뜻이고, 200에 가까우면 집을 사겠다는 사람이 더 많다는 뜻이다.

이는 최근 금융당국이 대출규제를 강화한 데다 한국은행이 지난 8월에 이어 이달에 두 번째 금리인상을 단행하면서 시장 소비자들이 전보다는 매수에 열을 올리지 않는 것으로 풀이된다. 일종의 관망세가 시장에 나타나고 있는 셈이다.

권역별로는 도심권(용산·종로·중구)을 제외한 4곳의 지수가 모두 하락했다. 특히 서북권(은평·서대문·마포구)의 매수심리가 97.4를 기록하며 4주 연속 기준선을 밑돌았다. 4개 권역 중 매수심리가 가장 하락했다.

서남권(양천·강서·구로·영등포·동작·관악구)은 99.7에서 98.2로 떨어졌고, 강남3구가 포함된 동남권(강남·서초·송파·강동구)도 지난주 99.5에서 98.2로 하락했다. 또 성동·광진·노원·도봉·강북 등 8개구가 포함된 동북권도 지난주 99.4에서 이번주 99.3으로 소폭 하락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