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부 “오미크론도 문제없이 진단 가능…신속 변이 여부 검사법 개발 중”

정부 “오미크론도 문제없이 진단 가능…신속 변이 여부 검사법 개발 중”

기사승인 2021. 11. 29. 16: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코로나 확진 판정→ 변이 여부 확인…'전체 외국인 대상' 입국 금지 미고려
검역대 통과하는 해외 입국자들
29일 인천국제공항에서 독일 프랑크푸르트와 러시아 하바롭스크발 여객기를 이용한 승객들이 입국장 검역대를 통과하고 있다./연합
국내 코로나19 검사체계에서 오미크론 변이 진단이 문제없이 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9일 “현재 국내에서 사용되는 진단검사법은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자의 여러 부위를 동시에 확인하는 방법으로, 변이로 인해 확진 판정이 영향 받을 가능성은 매우 낮다”며 “방역 대응에 차질 없을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국내에서 허가된 진단시약은 오미크론 변이바이러스의 주요 변이 부위인 스파이크(S) 유전자를 포함한 다수의 유전자 부위를 동시에 확인하도록 구성돼 있어, 감염 여부를 판정하는 진단검사에는 지장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 변이 여부의 확인은 확진 판정 이후에 추가적으로 실시하는 것으로, 정부는 전장 유전체 분석법 등을 통해 오미크론을 포함한 모든 종류의 변이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다만 이 분석법은 3~5일의 비교적 긴 시간이 소요된다.

정부는 오미크론 변이를 보다 신속하게 확인하기 위해 민·관 협력을 통한 타겟 유전체 분석법(변이 PCR) 개발에 착수했다. 개발 기간은 1개월 이내로 예상된다. 아울러 향후 지속적인 변이 바이러스 분석을 통해, 오미크론 변이바이러스의 국내 유입 여부 등을 면밀하게 감시할 계획이다.

한편 정부는 전체 외국인 입국을 제한하는 방안은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김주심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해외출입국관리팀장은 “현재 와국인 입국금지 조치가 내려진 8개국 외 다른 나라에서 오미크론 확진자가 발생한 경우 해당 국가를 입국 금지 대상에 포함하는 방안도 고려하지 않고 있다”면서 “다만 추가 감염사례 등을 지속해서 모니터링해서 위험도 확산 추이를 보고 입국 금지 대상국을 추가 지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정부는 오미크론 국내 유입을 막기 위해 전날 0시부터 오미크론 발생국 및 인접국인 남아공·보츠와나·짐바브웨·나미비아·레소토·에스와티니·모잠비크·말라위 등 아프리카 8개국에서 들어오는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전면 금지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