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애플, 中 10월 스마트폰 시장 1위 ‘땡큐 아이폰13’

애플, 中 10월 스마트폰 시장 1위 ‘땡큐 아이폰13’

기사승인 2021. 11. 29. 17: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5년 12월 이후 첫 중국 스마트폰 시장점유율 1위
화웨이 고급 폰 공백 애플이 차지하나
20211129_162330
중국 스마트폰 시장 업체별 월간 점유율(2020년 4월부터 화웨이 아너 제외)/제공=카운터포인트리서치 월간 스마트폰 트래커(2021년 10월 리포트)
애플이 10월 중국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했다. 애플이 중국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1위에 오른 것은 2015년 12월 이후 처음이다.

29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의 월간 스마트폰 시장 보고서를 살펴보면 애플은 10월 중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비보를 제치고 1위에 올랐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애플의 10월 아이폰 판매량이 중국에서 지난 9월보다 46%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애플은 지난달 중국에 ‘아이폰13’ 시리즈를 출시했다. 중국 소비시장은 10월 통상적으로 낮은 판매량을 기록한다. 11월 쇼핑축제인 광군제를 기다리는 소비자들이 적지 않기 때문이다. 실제로 애플 외 업체들은 대부분 9월보다 10월 스마트폰 판매량이 감소했다.

애플이 전작 ‘아이폰12’보다 저렴하게 아이폰13을 출시한 점도 인기 요인이다. 다만 애플 역시 스마트폰용 부품 공급부족난을 피하진 못했다. 바룬 미스라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연구원은 “부품 공급난으로 ‘아이폰13 프로’와 ‘아이폰13 프로맥스’ 대기 시간이 약 4~5주 발생한다”고 설명했다. 바룬 미스라 연구원은 “일부 중국 고객들은 제품을 빨리 받아보기 위해 프리미엄 제품을 구매하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중국 스마트폰 시장은 화웨이 공백으로 ‘1위 다툼’ 싸움이 치열한 상황이다. 타룬 파탁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연구원은 “지난 1월 오포가 중국 스마트폰 시장 1위에 올랐고, 3월은 비보가 1위를 차지했다”며 “10월에는 애플이 1위에 오르면서 시장이 급변했다”고 설명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