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옥주 국회의원 ‘자동차 산업 공정한 전환’ 정책토론회 개최

기사승인 2021. 12. 01. 11: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미래차 전환에 따른 화성의 내연기관 산업생태계 영향 분석과 대응방안 모색
송옥주 의원 "노동자의 일방적인 희생이 이뤄지지 않도록 조속한 대안마련 필요”
자동차 산업의 공정한 전환
화성 김주홍 기자 = 경기 화성(갑) 송옥주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위원장·환경노동위원회)은 오는 3일 오후 2시 30분, 한국폴리텍대학 화성캠퍼스에서 ‘자동차 산업의 공정한 전환을 위한 정책토론회’를 개최한다고 1일 밝혔다.

송옥주 의원은 “2050 탄소중립을 앞두고 기존 내연기관에서 전기차·수소차 등 미래차로의 전환이 빨라지고 있다. 제 고향이자 지역구인 화성은 자동차 산업이 전국에서 가장 밀집해있는 지역이다 보니 미래차 전환에 더욱 취약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라며 “이를 대비하기 위해 미래차 전환 현황을 점검하고 화성의 내연기관 산업생태계에 미칠 영향과 대응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자리를 마련했다”라고 토론회 개최 배경을 설명했다.

이날 토론회는 한국자동차연구원 김현용 본부장이 ‘국내 자동차 산업의 미래차 전환 현황’을 주제로, 한국폴리텍2대학 이상호 학장은 ‘자동차 산업의 정의로운 노동전환과 정책과제’라는 주제로 발제할 예정이다.

이어서 김승택 한국노동연구원 부원장이 좌장을 맡고 김유진 고용노동부 노동시장정책관, 이민우 산업통상자원부 자동차과장이 미래차 전환에 따른 정부의 대응과 현황을, 임영태 한국경영자총협회 고용정책팀장과 김주홍 한국자동차산업협회 상무는 경영계와 산업계의 목소리를, 김혜준 현대차 남양연구소위원회 전 의장(노조위원장)은 노동자의 시각으로 발제 내용에 대한 의견제시와 종합토론을 진행할 예정이다.

송옥주 의원은 “이번 토론회를 통해 미래차로의 전환 속에서 노동자의 일방적인 희생이 이뤄지지 않도록 경영계, 산업계, 노동계 등 각계각층의 목소리가 반영된 대안이 마련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또한 이번 토론회는 유튜브 ‘송옥주 TV’를 통해 생중계될 예정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