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 전남지역 금속가공 지원서비스 시설 ‘광양시 금속가공 열처리 지원센터’ 개소

기사승인 2021. 12. 05. 10: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총 사업비 110억원 투입
열처리 장비와 중대형 시제품 제조공정 중심의 장비 구축
금속가공 열처리지원센터_ 광양익신 산단에서 개소식
전남 광양시 익신산단에 개소한 금속가공 열처리지원센터 전경. /제공=전남테크노파크
광양 나현범 기자 = 전남지역 금속가공 산업의 핵심 역할을 담당할 ‘광양시 금속가공 열처리 지원센터’가 개소식을 갖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5일 광양시와 전남테크노파크 등에 따르면 광양 익신산단에 소재한 금속가공 열처리 지원센터는 익신산단이 2016년 ‘뿌리산업 특화단지’로 지정된 후 2017년 산업통상자원부 공모사업에 선정돼 건립됐다.

6872㎡ 부지에 건축면적 1800㎡ 규모로 건립된 지원센터는 총사업비 110억 원(국비 45억, 도비 25억, 시비 40억)이 투자됐으며, 전남테크노파크에서 전담 운영하게 된다.

센터는 금속가공 중소기업이 이용할 수 있는 ‘생산지원동’과 사업화 지원을 위한 ‘입주지원동’(3개실)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구축된 인프라와 전문화된 기술지원을 바탕으로 열처리 전문기업 육성을 목표로 운영될 예정이다.

현재 열처리 주장비인 △진공 열처리로 △플라스마 질화로를 비롯해 △무산화 침탄 열처리로 △대차식 열처리로 △초음파 세척기 △쇼트기 △샌딩기 등 7종 8대의 장비가 구축됐다.

전남 유일의 열처리 분야 특화 센터로서 지역 열처리관련 중소기업들에게 열처리 제품 제조기술 관련 다양한 기업지원 서비스를 제공해 나갈 예정으로 향후 분석장비와 분석실이 완비되면 열처리 기술 고도화와 성능 지원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유동국 전남테크노파크 원장은 “지역 내 열처리 인프라 부족으로 타지역에서 이를 해소하고 있는 상황에서 열처리센터를 통하여 전남의 열처리산업 기반구축과 인재육성, 애로기술지원, 연구개발 등으로 산업 선순환 생태계를 구축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김경호 부시장은 축사에서 “금속가공 열처리 지원센터 건립으로 지역 주력산업인 금속 가공산업의 집적화와 뿌리산업의 고도화 등 다양한 시너지 효과가 창출될 것이다”며, “광양만권 금속가공과 소재부품 산업을 아우르는 지역경제의 새로운 성장동력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주순선 전남도 전략산업국장은 “광양만권 열처리산업의 거점을 수행하는 열처리 지원센터의 개소로 지역 열처리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기반이 마련됐다”고 밝혔다.

이어 “전남도는 열처리 지원센터가 활성화되도록 광양시, 전남TP, 관계기관 및 기업체와 적극적으로 협력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시는 센터의 본격 운영에 따라 중소기업에 대한 열처리 장비 지원뿐만 아니라 열처리 분야에 대한 체계적인 연구 개발 및 기술지원, 마케팅 등 밀착지원을 통해 전남권 뿌리산업의 중심이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무엇보다 금속가공 지역 내 중소기업이 지금까지 외주 가공을 위해 경남 김해와 창원을 이용하는 등의 시간적, 경제적 손실이 크게 줄어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