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윤석열 “선대위 구성서 진통…정권교체 위해서라면 더 큰 어려움도 감내”

윤석열 “선대위 구성서 진통…정권교체 위해서라면 더 큰 어려움도 감내”

기사승인 2021. 12. 05. 09: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원팀 강조하는 윤석열·이준석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4일 오후 부산 서면 젊음의 거리에서 커플 후드티를 입고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연합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5일 “정권교체를 위해서라면 저는 얼마든지 더 큰 어려움도 감내할 수 있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이날 오전 자신의 SNS를 통해 ‘정치는 가능성의 예술’이라는 글을 올리고 이같이 적었다.

윤 후보는 “어제 부산에서 이준석 대표와 하루를 보냈다. 마침 김종인 박사님이 총괄선대위원장직을 수락했다는 소식도 전해지면서 분위기는 아주 뜨거웠다. 부산 시민의 정권교체 열망을 확인한 하루였다”고 밝혔다.

이어 윤 후보는 “많은 분들이 이제 정권을 바꿀 일만 남았다고 하신다. 그러나 자만하지 않겠다”며 “더 낮은 자세로 선거운동에 임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사실 국민의힘 대통령 후보로 선출되고 적잖은 시간이 흘렀다”며 “선대위 구성 과정에서 본의 아니게 많은 진통이 있었고, 당원과 국민께 불안과 걱정을 끼쳐드렸다. 송구스러운 마음에 고민을 거듭한 시간이었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그러면서 윤 후보는 “그러나 저는 첫 출마선언에서도 밝혔듯이 아홉 가지가 다르더라도 나머지 한 개, 즉 정권교체에 대한 뜻만 같다면 함께 간다는 믿음으로 지금까지 왔다”며 “저는 독일의 재상 비스마르크가 말한 ‘정치는 가능성의 예술’이라는 말을 믿는다. 사람들이 모두 안 될 것 같다고 하는 일을 대화를 통해 해내는 것이 정치고, 그것이 정치의 매력”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가끔은 시간도 일을 한다”며 “저는 조금 시간이 걸리더라도 바른 길을 위해 기다리고 인내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과감하게 추진해야 할 때는 추진하지만, 기다려야 할 때는 기다리는 것, 그것이 저의 리더십”이라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부산부터 시작해서 국민의 뜻을 타고 북상하겠다”며 “내일 12월 6일 선대위 출범식에서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과 김병준, 이준석 두 분 상임선대위원장, 그리고 우리의 동지들과 함께 단합된 힘을 보여드리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대선은 나라의 명운을 가르는 선거”라며 “대한민국이 앞으로 나아가느냐, 뒤로 물러나느냐 결정하는 선거다. 내년 3월9일 반드시 승리하겠다. 정권교체를 위해서 하나 돼 다시 시작하겠다”고 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