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WP, 북한 ‘코로나19’와 ‘국경봉쇄’ 이중고로 ‘식량난’ 우려

WP, 북한 ‘코로나19’와 ‘국경봉쇄’ 이중고로 ‘식량난’ 우려

기사승인 2021. 12. 06. 11: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평양 인민소비품 전시회
북한 대외선전매체 메아리는 지난달 25∼30일 평양제1백화점에서 열린 평양시인민소비품전시회 모습을 3일 보도했다. /연합
워싱턴포스트(WP)는 5일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과 국경 봉쇄 이중고로 겨울철 식량난 위험이 크다고 전했다.

북한은 겨울철마다 식량난 위기를 겪어왔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사태로 국경까지 폐쇄하면서 식량과 물자 조달에 큰 어려움을 당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최근 내부 단속을 철저히 하면서 경제 발전에 방점을 찍고 있는 것도 이 때문이다.

하지만 최근 김 위원장은 자본주의식 사고방식과 시장경제 거래 행태를 경계하면서 제한하는 조치를 내려 북한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고 WP는 전했다. 북한은 올해 여름 극심한 홍수 피해를 입었으나 곡물 수확엔 큰 타격을 받지 않았다. 하지만 전반적인 식량 부족 사태는 여전하다는 지적이 전문가들 사이에서 나온다. 국경 봉쇄 조치로 국제구호단체들의 출입도 제한됐기 때문이다.

이런 상황은 수입 비료와 농기구 부족으로 이어졌고 예년보다 적은 수확량을 거뒀다. 쌀 대신 주로 소비되는 옥수수도 가격이 큰 폭으로 오른 것으로 전해졌다. WP는 과거 북한이 1990년대 고난의 행군 때 타조 농장을 만들어 식량난을 극복하려 했다면서 최근 식용 흑고니 사육 계획 보도에 주목하기도 했다.

유엔 식량농업기구(FAO)는 최근 분기 보고서에서 북한이 지난 1년 간 100만t의 곡물을 수입했다고 보고했다. WP는 북한의 무역 봉쇄 조치가 물가 상승과 외화 부족난을 초래하고 있다면서 사람들의 이동 단속이 식품과 상품의 거래량을 급격히 줄였다고 지적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