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7일 확진 103명 ‘역대 최다’…방역 동참 호소

기사승인 2021. 12. 08. 10: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가파른 확산세에 의료 및 방역 대응체계 붕괴 위기
일상회복 후폭풍…환자발생 급증 및 병상 가동률 한계치 임박
행정부지사 방역동참 긴급 호소, 연말 모임 및 만남 자제 도민 동참 당부
방역대책 호소
8일 전북도청 기자회견장에서 대도민 호소문을 발표하고 있는 조봉업 전북도 행정부지사./제공 = 전북도
전주 박윤근 기자 = 전북도가 도내 코로나19 확진자 103명이라는 역대 최다환자가 발생하자 도민들의 적극적인 방역 동참을 간곡히 호소했다.

조봉업 전북도 행정부지사는 8일 도청 기자회견장에서 대도민 호소문을 통해 “전북도는 일상회복의 후폭풍으로 각종 방역지표가 위기상황을 나타내고 있어 발생 추세를 멈추지 못하면 최악의 상황이 닥칠 수 있다”며, “도민의 방역수칙 준수만이 현재 위기를 극복할 수 있기에 다시 한번 긴장의 고삐를 당겨달라”고 당부했다.

전북도는 신규 확진자 절대적 감소를 목표로 현 위기상황을 타개하고자 4대 극복방안을 제시하고, 14개 시군과 함께 모든 행정력을 총동원해 코로나19 방역업무를 최우선으로 추진한다.

우선 격일로 시행하는 코로나19 합동영상회의에 시군 단체장(또는 부단체장) 참석을 의무화해 방역대책 관심도를 제고하고, 정보격차 해소와 동시에 방역대책 추진동력도 얻는다는 계획이다.

또 도와 시군 실국장을 방역책임관으로 지정하고 주 1회 이상 직접 점검을 의무화한다.

민간단체·협회 등과‘민관 합동 방역점검반’도 구성·운영한다. 이를 통해 방역패스 적용이 확대되는 다중이용시설을 대상으로 안내와 점검을 강화해 변화된 방역수칙 조기 정착에도 앞장선다.

이에 필요한 홍보 물품으로 기존에 배포한 홍보 전단지 40만 부 외에도 어깨띠 1만 장, 피켓 76개, 플래카드 200장 등을 추가 제작·배포한다.

마지막으로 부단체장 주관 ‘방역 점검·홍보의 날’을 운영해 기초단위 읍면동에서부터 민간 자생단체·협회, 다중이용시설 협회와 함께 ‘방역수칙준수 실천문화운동 가두 캠페인’을 대대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조봉업 행정부지사는 “연말 모임이 나와 내 가족보다 더 소중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없을 것”이라며 “모임과 만남을 자제하면서 이번 위기를 어떻게 극복하느냐에 따라 일상회복 지속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어 “만약 확진자 증가세를 반전하지 못하면 강력한 거리두기 시행은 불가피하다”며 “백신 추가접종, 소아·청소년 기본접종과 방역수칙 준수로 내 가족·우리 이웃의 삶과 일상을 지켜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