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시, 자연재해위험지구 정비...시민 생명과 재산 보호

기사승인 2022. 01. 14. 17: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6년까지 1210억 원 투입, 총 74만1000㎡ 침수지역 정비
서산시, 자연재해위험지구 정비...시민 생명과 재산 보호
반양지구(반양천) 계획평면도 /제공=서산시
서산 이후철 기자 = 충남 서산시가 자연재해위험지구에 대한 대대적인 정비에 나섰다.

14일 서산시에 따르면 관내 상습침수 지역은 해미면 반양지구(반양천), 고북면 소정지구(소정천), 팔봉면 방길지구(방길천), 인지면 화수지구(화수천) 등이 있다.

시는 올해 국·도·시비 1210억 원의 사업비를 확보하고 재해위험 개선에 본격 착수한다.

반양지구와 소정지구는 올해 상반기 착공 예정으로 집중 호우 시 상습침수가 일고 내수배제 불량으로 인근 농경지, 도로, 주택 등의 침수피해도 빈번했다.

올해 제방 17.7km를 정비하고 교량 17곳, 보 및 낙차공 12곳, 빗물배수펌프장 1곳을 2024년 말까지 조성하게 된다.

가로림만과 접해있는 방길지구는 저지대로 낮은 해안제방으로 인한 상습적인 침수와 만조 시 해수월류로 인한 농경지 피해가 빈번했던 지역이다.

올해 하반기 착공해 하천 4km 정비, 교량 10곳 신설 등 2025년까지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인지면 화수지구는 화수천 3.1km, 제방 6.03km, 교량가설 6곳, 보 및 낙차공 5곳을 대상으로 2022년부터 5년간 정비사업이 추진된다.

정비사업이 완료되면 74만 1000㎡의 상습 침수지역의 위험에서 벗어나 지역민의 생명과 재산보호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맹정호 서산시장은 “재해위험지구 정비사업을 통해 시민의 안전한 생활환경 보장받을 수 있도록 국도비 확보 등 사업관리에 매진하겠다”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