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동원, MC 꿈나무의 활약…‘화요일은 밤이 좋아’ 깜짝 등장

정동원, MC 꿈나무의 활약…‘화요일은 밤이 좋아’ 깜짝 등장

기사승인 2022. 01. 19. 09: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정동원 화요일은 밤이 좋아 출연 캡처 01
정동원 /제공=TV조선 방송화면 캡처
가수 정동원이 위트 있는 진행으로 MC로서 매력을 발산했다.

정동원은 지난 18일 방송된 TV조선 ‘화요일은 밤이 좋아’에서 마지막 대결을 앞두고 진행된 행운권 라운드에 등장했다.

앞서 민혜경 팀과 김범룡 팀으로 나뉘어진 대결에서 4:1로 김범룡 팀이 지고 있던 상황이었다. MC 붐은 “오늘은 스코어가 쏠려 있어서 안 하셔도 될 것 같다”고 말했고 이에 정동원은 “그래도 해야 된다”며 행운권 라운드에 강한 의지를 보였다.

“4:1인데 역전할 만한 게 있냐”는 장민호의 질문에 정동원은 “중대 발표가 있다. 오늘 행운권 라운드에서 이긴 팀은 2승을 주기로 했다”고 답했다. 장민호, 붐과 티키타카 케미로 웃음을 자아낸 정동원은 “이 팀이 지고 있어도 4:3이다. 여기서 좋은 게 있으면 역전이 가능하다”고 긴장감을 더했다.

정동원은 이날의 행운 요정을 소개하기에 앞서 “오늘 제 섭외력에 깜짝 놀라실 거다”라며 가족 같은 분, 국보급 음색, 롱다리 등의 키워드로 궁금증을 자극했다. 이어 정동원은 “결정적인 힌트를 노래로 알려드리겠다”면서 ‘난 너에게’를 감미로운 보이스로 소화했다. 이날의 행운 요정은 정수라로, ‘애인 있어요’를 열창해 96점을 기록했다. 정동원은 정수라의 무대가 끝나고 황우림과 김범룡의 대결을 진행하며 MC로서의 매력을 발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