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헬로네이처, 더그린배송 이용자 2.5년간 8배↑

헬로네이처, 더그린배송 이용자 2.5년간 8배↑

기사승인 2022. 01. 19. 11: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헬로네이처 더그린배송_1
제공=BGF리테일
헬로네이처는 더그린배송 가입자 수가 서비스 시행 2년 6개월 만에 8배 증가했다고 19일 밝혔다.

더그린배송은 지난해 전체 가입자 수가 전년 대비 4배 가량 급증했다. 특히 지난해 11월부터 새벽배송 모든 지역에 더그린배송 서비스를 기본 배송으로 제공하면서 새벽배송 주문 건수는 석 달 만에 15% 이상 상승했다.

더그린배송은 재사용이 가능한 더그린박스에 상품을 담아 배송한다. 고객이 상품 수령 후 더그린박스를 접어 보관해 뒀다가 다음 주문 시 문 앞에 두면 이를 수거한다. 이후 세탁 전문 업체에 맡겨져 친환경 세제로 깨끗이 세척해 추후 상품 배송 시 재사용하는 방식이다. 지난 2년 6개월 동안 더그린박스의 재사용 횟수는 5000만 회에 달하고 폐기율은 제로다.

더그린박스는 쌀포대용 PE우븐 소재와 자투리천으로 만들어 소재부터 친환경적이고 반영구적 내구성을 갖췄다. 보냉 성능도 기존 스티로폼박스 대비 1.5배 더 뛰어나다. 이를 통해 비닐, 박스, 테이프 등 일회용 쓰레기 800톤을 줄여 연간 약 70만 그루의 나무만큼 탄소를 감축시키는 환경적 효과도 거뒀다. 또 물과 전분, 재생용지 100% 자연 소재로 만든 더그린팩(아이스팩)도 50만 개가 재활용 됐다.

오정후 헬로네이처 대표는 “온라인 푸드마켓의 상품 및 배송 편의와 환경보호 등 고객의 심리적 만족까지 높일 수 있는 차별화된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