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시, ‘시민 주도 도시녹화 사업’에 9억원 지원

서울시, ‘시민 주도 도시녹화 사업’에 9억원 지원

기사승인 2022. 01. 23. 12: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정원문화 활성화 위해…오는 24일부터 2월 11일까지 공모
생활권이 서울인 '非서울시민'도 사업대상지만 있으면 지원 가능
clip20220123120201
서울시는 시민들이 직접 일상 공간에서 꽃과 나무를 심고 가꿀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정원문화를 활성화하고자 ‘2022 시민주도 도시녹화 주민제안사업’을 실시한다./제공=서울시
겨울을 나고 봄이 오면 동네 주변을 이웃과 함께 봄의 정령을 맞이할 아름다운 정원으로 가꿔 보는 건 어떨까.

서울시는 시민들이 직접 일상 공간에서 꽃과 나무를 심고 가꿀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정원문화를 활성화하고자 ‘2022 시민주도 도시녹화 주민제안사업’을 실시한다고 23일 밝혔다. 신청은 24일부터 다음달 11일까지다.

도시녹화 주민제안사업은 5인 이상 공동체를 구성한 시민들이 녹화대상지 선정부터 녹화, 사후관리까지 전 과정에 능동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예산은 9억원이며 필요한 재료를 지원하여 대상지를 조성하는 ‘녹화재료 지원사업’과 예산 지원을 통해 대상지를 조성하는 ‘보조금 지원사업’으로 나눠 지원한다.

녹화재료 지원에는 약 200곳에 각각 최대 200만원 이내의 꽃, 나무, 비료 등 녹화재료를 지원하고, 보조금 지원은 약 30곳에 각각 재료비, 사업진행비 등으로 최소 500만원에서 최대 1500만원을 지원한다.

단 5년 이내 재개발계획이 있는 지역이나 건축 인·허가 관련 법정 의무조경지, 하자보식 기간 내에 있는 지역 등은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서울시민뿐만 아니라 직장, 학교 등 생활권이 서울인 사람도 지역 내 사업대상지만 있다면 공동체를 구성해 신청 가능하며, 2개 분야 중 1개만 선택할 수 있다.

사업 선정은 보조금심의위원회에서 자치구 현장평가 결과, 사업제안서 등 제출한 서면 자료를 검토해 지원 분야별 평가 기준에 따라 심사 후 최종 선정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는 기존(2019년 이전) 보조금 지원으로 조성된 정원이 일회성 지원의 한계로 쇠퇴하는 것을 방지하고자 유지관리 목적으로 녹화재료 분야에 신청할 경우 가점을 부여하기로 했다.

아울러 시민정원사 지원을 희망하는 참여단체에 한해 대상지별 꽃·나무심기 기획, 설계, 식재, 기술지도를 지원한다. 보조금 분야의 경우 사업비가 효율적으로 집행되도록 시 보조금관리시스템을 사용해야 한다.

신청은 시 홈페이지에서 지원양식(사업제안서·사업계획서·참여공동체 소개서 각 1부씩)에 따라 작성해 해당 자치구 공원녹지과(또는 푸른도시과)에 메일 전송 또는 우편으로 제출하면 된다.

유영봉 시 푸른도시국장은 “시는 다년간 시민주도형 녹화사업을 지원함으로써 일상 속 녹색문화를 확산시키려 노력해왔다”며 “올해는 코로나19 장기화 속에도 녹화 열정이 가득한 시민들 간 화합을 통해 지속적인 도시녹화 활성화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