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중대병원·목포대 연구팀, 녹내장 치료제 ‘비마토프로스트’ 탈모 개선 효과 입증

중대병원·목포대 연구팀, 녹내장 치료제 ‘비마토프로스트’ 탈모 개선 효과 입증

기사승인 2022. 01. 26. 15: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중앙대학교병원은 김범준<사진> 피부과 교수와 박진우 목포대학교 약학과 교수 연구팀, 바이오빌리프와의 공동 연구를 통해 특수 고안된 혼합 용매를 이용한 ‘비마토프로스트(BIM)’ 국소 제제의 탈모 개선 효과에 관한 연구 논문을 최근 발표했다고 26일 밝혔다. 연구 논문은 저명한 SCI급 국제학술지 ‘Drug Delivery’ 최신호에 게재됐다.

공동 연구팀에 따르면 비마토프로스트는 본래 안압 감소작용이 있어 녹내장 치료제로 사용되던 약제로, 속눈썹이 길어지는 부작용이 확인돼 이를 응용해 피부과적 영역에서 속눈썹 증모제로도 사용되고 있다. 이에 비마토프로스트가 안드로젠 탈모증의 새로운 탈모 치료제로 기대됐지만 두피에 단순 도포 시 충분히 흡수되지 않아 탈모 개선에 효과적이지 못한 상황이었다.

1.중앙대병원 피부과 김범준 교수 프로필 사진
공동 연구팀은 이번 연구에서 휘발성, 비휘발성 용매, 확산제, 항산화제 등을 혼합한 비마토프로스트 제제를 새롭게 만들어 피부 조직 투과성 및 탈모 개선 효과를 확인했다. 그 결과 혼합제제가 인체 조직 투과성이 더 우수함을 확인했다.

또 공동 연구팀이 인체피부 유래 각질형성세포와 인체 모유두세포(모발핵심세포)를 이용해 비마토프로스트 혼합 용매 제제를 기존 안드로젠 탈모 치료에 사용하던 국소 치료제인 ‘미녹시딜’과 효과를 비교한 결과, 비마토프로스트 혼합 용매 제제가 상대적으로 우수한 세포 증식 효과가 높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공동 연구팀은 이번 연구를 통해 비마토프로스트 혼합 용매 제제가 피부 조직의 투과성이 높고 모발을 증가시키는 것을 입증하며 새로운 탈모 치료제의 가능성을 확인했다고 강조했다.

김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안드로젠 탈모증에서 특수 고안된 혼합 용매를 이용한 비마토프로스트 제제의 우수한 조직투과성 및 모발 생장 효과를 확인할 수 있었다”며 “이번 연구 결과가 향후 두피 탈모 치료를 위한 국소 비마토프로스트 제제의 효과와 안전성에 관한 다양한 연구 개발의 과학적 근거로 활용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국민건강보험공단이 발표한 최근 5년간 탈모 진료 현황에 따르면 탈모 환자는 2020년 23만3194명으로 2016년 대비 10%가량 증가했다. 진료비는 2020년 387억원으로 2016년 대비 44%가량 증가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